2020.02.02 (일)

  • 구름많음동두천 -1.0℃
  • 구름조금강릉 4.8℃
  • 연무서울 0.7℃
  • 박무대전 0.0℃
  • 박무대구 1.4℃
  • 연무울산 5.3℃
  • 박무광주 3.4℃
  • 연무부산 7.6℃
  • 구름조금고창 2.3℃
  • 구름많음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0.3℃
  • 구름많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3.7℃
  • 구름조금거제 5.1℃
기상청 제공

현 정부의 에너지 정책과 언론정책을 비판하는 토론회가 열린다.

7월 4일(목) 15:30시 부터 서울 프레스센타 20층 National Press Club에서...

 

오는 7월 4일(목) 15:30~17:00 「교과포럼」이 주관하고, 「바른교수연합」, 「바른교육학부모연합회」 주최로 서울 프레스센타 20층에서 '자유삭제와 에너지문제를 미래세대와 논한디"는 주제로 토론회가 열린다.

 

토론회는 1부와 2부로 나뉘어 진행되며, 2부 포럼에서는 '에너지 정책, 무엇이 문제인가?'는 주로 박상덕 전문위원(서울대), 한영복 연구원(KBY), 김동훈 박사(미래세대 KAIST) 등이 현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대한 문제점과 대안에 대해 토론을 한다.

 

2번째 주제인 '자유삭제,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현 정부에서 은밀히 실행하고 있다고 의심되는 SNS상 글 삭제와 UTUBE의 삭제가 우리나라 헌법에서 보장된 국민의 표현의 자유를 얼마나 할하고 있는가에 대한 토론을 한다. 참석한 토론자는 홍후조 교수(고려대 교육학과)와 강한빛(미래세대 청년)  외 4명이다. 

 

이번 주제는 현정부에서 민노총에서 작성한 '환경정책연구서'를 기초로 밀어부치고 있는 정부 에너지정책중 핵심정책인 '탈원전정책'과 오히려 환경파괴를  야기하는 '태양광발전소 확대' 등 현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대한 포괄적인 문제점을 진단한다.

 

이어, 현정부 들어서 『자유 민주주의 국가』 또는 『민주화 국가』 건설에 필수요소인 '국민 개인 표현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의 한 요소인 SNS 글이나 UTBE의 의도적인 삭제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에 대한 문제점을 두 매체를 즐겨 이용하는 청년세대의 눈으로 진단한다고 한다. 

 

#에너지정책 #불법사찰 #언론탄압 #표현의자유 #언론의자유 #민주화 #자유민주주의 #민주주의


참교육

더보기
법원, 서울시교육청의 '한유총 설립취소' 효력 정지하라...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재판장 이성용 부장판사)는 사립유치원 단체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상대로 낸 사단법인 설립허가 취소처분 집행정지신청을 받아들였다.(2019아116730) 는 23일 한유총이 조 교육감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했다(2019아11673). 이날 결정에 따라 사단법인 취소처분의 효력은 현재 진행 중인 관련 행정소송 1심 판결이 나오는 날로부터 30일이 되는 날까지 정지된다. 재판부는 "(사단법인 설립허가 취소처분으로) 한유총에게 생길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효력을 정지할 긴급한 필요가 있다고 인정된다"면서 "효력정지로 공공복리에 중대한 영향이 미칠 우려가 있다고 볼 만한 자료는 없다"고 밝히면서, 서울시교육청의 제출한 증거자료는 대법원이 규정한 '증거자료 채택 기준'에도 못 미치는 자료로 법적 증거자료로서 채택할 수 없다는 취지의 판결을 내렸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초 한유총이 개학연기 투쟁을 벌이는 등 '공익을 해하는 행위'와 '정관상 목적 외 사업'을 벌였다며 지난 4월 사단법인 설립허가를 취소한 바 있으며, 한유총은 서울행정법원에 설립허가 취소처분 취소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하고 집행정지를

참 아카데미

더보기
'18세 학생 투표권 부여'는 정치적으로 악용될 위험성 매우 높다
지난 29일 서울시의원회관에서 여명시의원(교육위원회)이 주관하는 만18세 선거연령 인하(교원의 정치편향교육 대책 토론회)가 열렸다. 이 토론회의 사회는 김소양 시의원이 사회를 인사말은 고영주 변호사, 주제 토론은 김광동 원장(나라정책연구원), 김소미 교사(용화여고), 김정희 대표(바른인권여성연합), 이명준 대표(한국성평화연대), 최종호 변호사 등이 발표하였다. 이날 토론회 좌장을 맡은 여명의원은 “조희연 교육감이 40개 서울시 고교대학을 대상으로 모의선거를 강행하려고 있으나, 이는 선관위에서 사전선거운동으로 규정하여 조 교육감이 이를 강행한다면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고영주 변호사는 “전교조가 주장하는 참교육은 이적행위에 해당되며 민중혁명을 교육시키려는 가짜 참교육이다”라고 주장하면서 “전교조는 1983년 주장하는 삼민투쟁(민족주의, 인민민주주의, 민중혁명)은 북한의 통일전선의 핵심과 동일한 개념이다. ... 전교조는 대학생 주도의 학생 좌파 이념교육이 완성되었다고 보고, 이를 더 확산시키기 위한 전략으로 초·중·고 학생들이 가장 영향력을 주기 쉬운 교사들에게 친북좌파적 이념 교사들을 양성하기 위해 전교조를 만들었다... 1989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