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구름많음동두천 30.7℃
  • 구름많음강릉 35.1℃
  • 구름많음서울 34.1℃
  • 구름조금대전 35.0℃
  • 구름많음대구 36.2℃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33.3℃
  • 구름많음부산 29.3℃
  • 구름조금고창 32.6℃
  • 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30.7℃
  • 구름조금보은 34.2℃
  • 구름많음금산 32.3℃
  • 흐림강진군 30.8℃
  • 구름많음경주시 31.7℃
  • 흐림거제 28.7℃
기상청 제공

참교육

더보기
조희연 교육감, "공수처에 이첩된지 6개월 만에 첫 공식 소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27일 ‘해직 교사 특혜 채용’ 의혹을 받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소환 조사했다. 지난 1월 공수처가 출범한 이후 6개월 만에 첫 공개 소환이다. 공수처 수사2부(부장 김성문)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10시간 동안 조 교육감을 상대로 해직 교사 5명을 특채하는 과정에서 부당한 지시를 했는지를 집중 조사했다. 조 교육감의 범죄 혐의는 지난 4월 감사원의 감사 결과 발표를 통해 공개됐다. 당시 감사원은 조 교육감을 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고, 관련 자료를 공수처에 참고 자료로 제공했다. 조 교육감은 2018년 부교육감, 교육정책국장 등의 반대에도 전교조 출신 등 해직 교사 5명을 특별 채용하도록 지시하고, 자신의 측근인 비서실장이 심사위원 선정에 부당하게 관여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교육감은 공수처에 출두하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조 교육감은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특채를 진행했다”면서 “특채로 개인 사익을 취한 것도 없다”고 했다. 그러나 감사원 감사결과는 ‘적법하지 않은 위법’으로 결론을 내렸고 이를 경찰에 고발한 것이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조 교육감은 “많은 공공기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