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4 (화)

  • 구름조금동두천 1.1℃
  • 맑음강릉 4.7℃
  • 구름조금서울 3.0℃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4.1℃
  • 맑음울산 5.7℃
  • 맑음광주 4.1℃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4.2℃
  • 맑음제주 7.3℃
  • 구름조금강화 2.5℃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2020년도 교육부 주요정책 변경사항



참 아카데미

더보기
'18세 학생 투표권 부여'는 정치적으로 악용될 위험성 매우 높다
지난 29일 서울시의원회관에서 여명시의원(교육위원회)이 주관하는 만18세 선거연령 인하(교원의 정치편향교육 대책 토론회)가 열렸다. 이 토론회의 사회는 김소양 시의원이 사회를 인사말은 고영주 변호사, 주제 토론은 김광동 원장(나라정책연구원), 김소미 교사(용화여고), 김정희 대표(바른인권여성연합), 이명준 대표(한국성평화연대), 최종호 변호사 등이 발표하였다. 이날 토론회 좌장을 맡은 여명의원은 “조희연 교육감이 40개 서울시 고교대학을 대상으로 모의선거를 강행하려고 있으나, 이는 선관위에서 사전선거운동으로 규정하여 조 교육감이 이를 강행한다면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고영주 변호사는 “전교조가 주장하는 참교육은 이적행위에 해당되며 민중혁명을 교육시키려는 가짜 참교육이다”라고 주장하면서 “전교조는 1983년 주장하는 삼민투쟁(민족주의, 인민민주주의, 민중혁명)은 북한의 통일전선의 핵심과 동일한 개념이다. ... 전교조는 대학생 주도의 학생 좌파 이념교육이 완성되었다고 보고, 이를 더 확산시키기 위한 전략으로 초·중·고 학생들이 가장 영향력을 주기 쉬운 교사들에게 친북좌파적 이념 교사들을 양성하기 위해 전교조를 만들었다... 1989년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