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12.7℃
  • 흐림강릉 8.2℃
  • 맑음서울 11.7℃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5.3℃
  • 구름조금울산 10.5℃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8.4℃
  • 맑음제주 13.1℃
  • 맑음강화 10.9℃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1.2℃
  • 구름조금경주시 11.1℃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교육부의 마스크 305만장 확보 발표, 개학을 위해 턱 없이 부족"...매주 약 2500만장 마스크 확보해야. 교육부의 마스크 305만장 확보 발표, 개학을 위해 턱 없이 부족"...매주 약 2500만장 마스크 확보해야.
교육부(유은혜 장관)는 30일 국내 보건용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관계부처와 적극적으로 협업하여,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생을 위한 소형 보건용 마스크 305만 장(학생 1인 2매 기준) 비축을 완료했다고 했다. (교육부 자료: 2019.4.1.기준) 학생 수(명) 교원 수(명) 유치원 633,913 53,362 초등학교 2,747,219 188,582 중학교 1,294,559 110,556 고등학교 1,411,027 133,127 특수학교 26,044 9,481 기타 학교 28,757 1,396 계 6,139,793 496,504 비축된 마스크는 개학 이후에 학교 내에서 코로나19 유증상자나 확진자가 발생하는 위급 상황에서 즉시 사용하기 위한 것으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에는 사용할 수 없는 비축 분이다. 또한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생용과 더불어, 초·중·고·특수·각종 학교 학생을 위한 중대형 보건용 마스크도 비축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으로 건강 이상 징후가 없는 모든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는 면 마스크(일반 마스크)를 1인당 2장 이상 보급되며, 이를 위해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함께 최소 2,067만 장(일반마스크 학교 내 보유분 867만 장) + 추가 확보분 1,200만 장 이상)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나 개학을 위해 필요한 마스크 2,067만 장을 30일 현재까지 확보했다는 발표는 없다. 교육부 통계에 따르면 2019년 4월 현재 유치원, 초·중·고생은 총 6,136,793명이고, 교직원은 496,504명으로 나타났다. 학부모가 부담할 공적 마스크 구입량(1주일에 2장)을 제외할 경우 교육부가 교육청과 함께 추가 보유해야 할 유치원, 초·중·고생용 마스크는 총18,410,379장이며(6,136,793명 * 3장), 교직원은 1,489,509장(496,504명 * 3장)으로 총 18,558,888장이 매주 필요한 수량이다. 특히 학생들은 활동량이 많아 매일 1장씩 사용하고 사용 후에는 모두 폐기해야 된다. 결국, 교육부가 확보예정이라고 발표한 마스크는 1주일분 밖에 되지 않으며, 유치원을 포함 초중고교가 일괄적으로 개학을 할 경우 1달에 최소 74,235,552장을 확보해야 하며, 매주 18,410,379장을 확보할 수 없다면 우한폐렴의 사회적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개학을 무기한 연기할 수 밖에 없다. #교육부마스크 #유은혜장관 #우한폐렴 #유치원개학 #초·중·고개학

최신기사






서울시, 용어에 대한 무지로 "코로나 확진자를 차별하라"는 캠페인 벌여...경악!!!
서울시 『사회적 거리』 캠페인은 '헌법'을 위반하고 '국가인권위원회법'도 심각하게 위반한 신종 인권침해 로 밖에 볼수 없어... 요즘 방송 등 언론과 서울시 포스터에 ‘사회적 거리’(Social Distance)라는 개념을 정확한 지식 없이 함부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서울시(박원순 시장)는 지하철 모든 역에 『'사회적 거리' 두기 위한 2 주간의 ‘잠시 멈춤’ 캠페인』이란 포스터를 게재하고 있다. 이 캠페인은 서울시민 중 '중국우한코로나' 확진자를 차별하고 기피하자는 의미로 서울시가 '중국우한코로나'로 고통 받고 공포에 떨고 있는 서울시민 확진자를 격려하고 응원하기보다 확진자 시민을 기피시키고 차별하자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고 해석된다. 결국, 인권변호사로 자칭하고 있는 서울시장이 '중국우한코로나 확진자 시민의 인권침해'를 확산시키자라는 콘텐츠를 서울시민에게 선전하고 있는 셈이 되었다. 즉, 서울시의 캠페인은 서울시민 코로나 확진자를 증오적 기피인물로 낙인찍고, 의도적으로 거리를 두라고 선전하는 결과와 같다. 마치, 제2차세계대전 중 히틀러 나찌 정부가 동성연애자와 유태인을 사회적 거리 개념을 사용하여 이들을 학살하게끔 했던 사례나 미국 사회에서 편견과 증



참 아카데미

더보기



공감논평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