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3.9℃
  • 흐림대전 4.4℃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8.2℃
  • 구름많음광주 7.7℃
  • 맑음부산 9.8℃
  • 흐림고창 7.4℃
  • 흐림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4.1℃
  • 구름많음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보육의 균형성장을 위한 대토론회 개최

(사)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민간분과위원회는 7월 5일(금) 오후 2시부터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보육의 균형성장을 위한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는 민간어린이집 지원금의 산출근거가 되는 표준보육비용 산정기준의 불합리성을 비판하고 그 개선안이 토론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1발제자 김익균 교수(협성대 아동보육학과)는 '표준보육비용 단가 산정의 구성요건'을 주로 다룰 예정이고, 제2발제자 권경아 교수(오클라호마대학교 사범대)는 보육비용 산정관련 해외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토론자로는 어린이집 대표로 최효숙 원장, 정부측 인사로 보건복지부 및 기획재정부 담당관, 시민사회계에서 김정욱 대표(기회평등학부모연대 상임대표), 언론계에서 최규화 기자(베이비뉴스 취재팀장)가 나설 예정이다.

 

토론회를 주최하는 곽문혁 위원장은 "정부가 국공립 확충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으며 국민들도 국공립이 유일하고 행복한 보육의 답인 것으로 잘못 알려지고 있다"며, "민간이 주도하고 있는 나머지 절반 이상의 어린이집 보육을 방치 또는 차별하는 것은 반쪽짜리 보육정책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기회평등학부모연대 김정욱 대표는 "표준보육비용 체계 개선을 통해 민간어린이집에 대한 균형있는 지원책을 마련하는 것이 학부모의 선택권을 보장하고 부모의 교육주권을 되찾아주는 올바른 정책"이라며 "토론회 주제가 시의적절하다"고 말했다..

 

#어린이집 #기회평등학부모연대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보육 #표준보육비용 #교육주권

 

 



현행 학종에 의한 수시 대학입시, "중소도시 학생들을 차별하하는 불공정한 정책"
저스티스 리그(공동의장 박선영 동국대 교수)는 지난 10월 11일 서울교총회관에서 첫 번째 “공정 세상을 위한 청진기 투어”라는 제목으로 첫 번째 토론회를 가졌다. 이 토론회는 주최자인 저스티스리그 관계자는 이 자리는 (대학입시)교육문제를 학부모 시각으로 보면서 현재 잘못된 교육시스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학부모의 의견을 경청하는 자리”라 하면서, “앞으로 모든 토론회는 참석한 학부모의 다양한 의견에 대해 듣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했다. 학부모, "수시보다는 정시 원해... 수시는 중소도시에 거주하는 학생들을차별하는대학입시 제도" 이 날 참석한 고2 학부모인 윤세라 씨에 따르면, “현재 수시는 교과 내신보다 비교과 내신 등 교사가 가르치지 않는 것을 평가하는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은 모순이며, 학생들의 평가가 교사의 자의적 판단으로 평가되어 있는 학교 현장은 학부모가 교사의 노예로 전락할 수 있는 제도에 불과하다”고 하면서 대학입시에서 학종 폐지와 100% 수능으로 대학에 갈 수 있도록 교육제도가 변경되었으며 좋겠다고 말했다. 박혜정 씨(고2 학부모)는 “돈과 권력으로 얼룩진 수시와 학종은 올바른 대학입시 제도가 아니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