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5℃
  • 맑음강릉 20.1℃
  • 박무서울 20.9℃
  • 박무대전 18.3℃
  • 구름조금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0.1℃
  • 맑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1.5℃
  • 맑음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16.5℃
  • 흐림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8.0℃
  • 구름조금거제 20.1℃
기상청 제공

국민들, "내년 서민경제 및 살림살이가 더 나빠질 것으로 느껴...."

타 지역 서민은 "가계살림이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하나, '광주/전라 지역' 만 맑음

서민은 2018년 4월부터 2019년 9월 현재까지 18개월동안 "경기가 나빠졌다"고 느껴...

지난 926일 국내 여론조사기관인 갤럽에서 현재 서민들이 느끼는 경제상황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하였다. 조사기간은 2019924~26일 이었다. 조사대상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이었으며, 응답률은 1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이다.

지난 2018년부터 20199월까지 '경기가 좋아졌다'고 응답한 시점은 20185월 단 1개월이었으며, 그 이후로 계속적으로 '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응답하였다. 특히 지난 7월과 8월이 가장 경기가 나빠졌다고 응답하고 있다. 가계 살림살이의 경우도 경기전망과 마찬가지 20184월과 5월 이외에는 가구당 살림살이가 더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으며, 올해 7월과 8월이 가장 나쁜 시기로 나타났다.

실업자는 20184월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응답하고 있으며, 정부발표와 달리 지난 17개월 동안 전혀 개선되고 있지 않았다. 기업생산과 직결되고 국내경기 회복에 마이너스 효과를 주는 노사분쟁도 20184월부터 현재까지 증가할 것으로 응답되어 서민이 체감하는 노사문제가 더 불안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광주/전라 지역만 '경기불황'을 느끼지 않아

경기 전망을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이 67%나빠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 좋아질 것나빠질 것의 격차는 (-)57%로 전국에서 가장 경기가 나쁜 지역으로 응답되고 있다. 그 다음은 부산/울산/경남지역으로 경기가 나빠질 것이다라고 응답한 서민이 62%이었으며, 격차도 (-)50%로 나타나 전국 평균격차인 (-)43%를 상회하여 전국에서 가장 경기가 안 좋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격차가 가장 낮은 지역은 광주/전라지역이 (-)23% 이었으며, 서울이 (-)38%로 전국평균보다 격차가 낮게 나타났다.

살림살이(가계경제) 격차 전망을 보면, 전국 다른 지역은 모두 살림살이가 더 나빠질 것으로 나타났으나, 유일하게 광주/전라지역만 그 격차가 "0"으로 나타나 전국적인 경제불황에도 불구하고 광주/전라지역만이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연령별로 보면 격차가 가장 심한 계층은 60대 이상(-55%), 50(-51%). 19-20(-45%) 이었으며, 비교적 직업이 안정된 30대와 40대는 격차가 낮게 나왔다. 특히 청년실업과 직접적으로 연계되어 있는 19-29세 계층이 51%나 경기가 더 좋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한 것은 향후 청년실업에 대한 불안감이 더 증폭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살림살이 격차를 보면 유일하게 30대 계층만이 더 좋아질 것으로 응답하고 있으나, 경기예측과 동일하게 60대이상과 50대가 가장 격차가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살림살이 경제와 관계가 적은 19-20세 층이 다른 연려층 보다 그 격차가 (-)6%로 가장 적게 나타났다.

생활수준 별로 보면, ''하' 계층의 격차가 (-)50%, 중·하가 (-)46%으로 생활수준이 낮을수록 '경기가 나빠진다'에 대해 더 심각하게 느끼고 있으며, 서민의 살림살이(가계경제)하층중하층중층중상/순으로 내년 국민경제 및 가계경제가 더 나빠질 것으로 응답하고 있다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현재 초,중,고 교육은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전교조가 장악하고 있다.
‘사회정의를바라는전국교수모임’(이하 ‘정교모’)는 6월 25일 한국프레스센터 19층에서 ‘대한민국 교육 자유화 운동을 시작하며’라는 주제로 선언문 낭독과 토론회를 개최했다. 선언문 낭독은 교수 대표 및 교사 대표, 학부모 대표, 학생 대표 등 4인이 교대로 낭독했다. 이날 발표한 선언문에서 ‘현재 초·중·고 교육이 학생들 자신과 학부모들이 살고 있는 대한민국을 저주하는 교육을 전교조 교사 중심으로 실시하고 있다’고 하면서, ‘그들은(전교조 교사) 교육의 본질적 목적 보다는 정치적·이념적 목적으로 순순한 학생들의 의식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올바른 교육을 받을 권리가 있는 학생들의 창의력 향상을 위해서는 교육기본법에 따라 국가는 교육현장에 지나친 간섭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정교모는 성명서에서 정의로운 교육의 방향에 대해 7가지 방향을 제시했다. 첫째, 국가는 교육기본법이 정하고 있는 “능력과 적성에 따라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하면서 현재 정부와 교육감이 추진하는 자사고, 외고, 국제중학교 폐지를 중단해야 한다. 둘째, 교육은 학교만의 몫이 아니라 가정은 물론 온 사회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 셋째 자유로운 교육을 보장 받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