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0 (월)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8.8℃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11.6℃
  • 맑음대구 11.6℃
  • 맑음울산 11.3℃
  • 연무광주 13.2℃
  • 연무부산 12.2℃
  • 맑음고창 11.5℃
  • 연무제주 13.2℃
  • 맑음강화 8.4℃
  • 맑음보은 10.2℃
  • 맑음금산 10.1℃
  • 맑음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1.2℃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2016년 촛불정부 이후 기업이 해외로 썰물 처럼 빠져 나가...

국내 실업자 증가는 정부의 반기업 정책으로 인한 국내 기업의 해외직접 투자가 주요 원인...

 

 

지난 5년간 국내 기업의 해외직접 투자 신고 건수는 2014년 8,204건, 2015년 8,898건, 2016년 9,799건 2017년는 11,470건, 2018년은 12,707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14년을 100으로 볼 때, 2015년에는 108로 ▲8% 증가했으나, 2016년은 119로 ▲19% 증가 , 2017년은 140로 ▲40% 증가,  2018년은 ▲155로 2014년대비 ▲55%나 폭증하고 있다.

 

해외 직접투자 법인 수는 2014년에 2,811개 기업이, 2015년에는 2,901개 기업이 , 2016년에는 3,084개 기업이,  2017년에는 3,411개 기업이 2018년에는 3,540개 기업이 국내 투자를 버리고 해외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4년을 100으로 볼 때, 2015년에는 103로 △3% 증가에 그쳤으나, 2016년은 110로 ▲10% 증가, 2017년은 121로 ▲21% 증가, 2018년은 126으로 2014년대비 ▲26% 폭증세를 보이고 있었다.

 

 

해외 직접투자 금액으로 볼 때, 실 투자금액은 2014년 26,998,787천 달러이던 것이, 2015년에는 27,180,110천달러, 2016년은 34,986,221 천달러, 2017년에는 43,696,348 천달러, 2018년에는 49,781,594 천달러로 지속적으로 국내기업의 해외 투자금이 폭증하였다.

 

2014년을 100으로 볼 때, 2015년에는 101로 증가세가 미약했으나, 2016년에는 130으로 ▲30%가 폭증하였고, 2017년에는 162로 ▲62% 폭증, 2018년에는 184로 2014년 대비 물경 ▲84% 폭증하였다.

 

기업경영 분석전문가에 의하면, 이러한 국내 기업의 행외 탈출 폭증은 정부의 반기업 정책과 국내경제의 불안 등이 핵심 요인이며, 더 이상 국내에 투자할 의욕마져 꺽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최저임금 폭증 ▲적폐청산이라는 비도덕적 정책으로 기업 총수와 임원의 연이은 형사 처벌에 의한 투자의지 상실 ▲비정규 직원의 정규직 직원화의 강제 ▲주 52시간 근무제 강제 및 위반기업의 형사처벌 ▲저인망식 놓여있는 기업규제를 위한 법률, 시행령, 고시, 조례 ▲정부정책의 오락가락으로 인한 투자 위험 ▲소득주도 성장이라는 명목으로 인건비 과다 지출 ▲노동시장의 비유연성 ▲경제고위관료들의 비시장성 의식 등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러한 국내기업 해외 투자 폭증은 일본 대기업의 일본 탈출 사례를 감안할 때 ▲기업의 인원 감축을 동반한 대규모 구조조정 ▲청년 실업율이 증가 ▲경기침체로 인한 소상공인몰락 ▲법인세 인상 및 준조세 폭증 등 국내 경기를 저하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하고 있다.

 


참교육

더보기
숙명여대 학생들, 트랜스젠더 학생 합격에 '반발'…결국 '입학 포기'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하고 2020학년도 대학 입시에서 숙명여자대학교 법과대학에 최종 합격했던 트랜스젠더 A(22)씨가 거센 학내 반발로 결국 등록을 포기했다. 얼마 전까지 남성이었던 학생의 성 정체성이 여대라는 특수한 공간에서 수용될 수 있는지를 두고 일어난 논쟁 끝에 내려진 결론이다. 지난 2일 대학가에 따르면, 지난해 태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법원에서 성별 정정을 허가받은 A씨의 숙명여대 합격 사실이 알려지자 이 학교 학생들이 단체로 입학처와 총동문회에 항의 전화와 이메일을 보내는 등 반발했다. 학내 커뮤니티에도 '성전환 남성의 입학을 반대한다'는 글이 연이어 올라오며 많은 추천을 받았다. 숙명여대에 재학 중인 한 학생은 "숙대 합격한 것은 축하할 일이지만, 굳이 여대에 지원한 것은 '트랜스젠더의 여대 입학'이란 상징성을 획득하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생은 "지난해 학생회관 화장실에 숨어있다 발견된 마약 투약 수배자 남성 사건과 여장 남성이 캠퍼스 화장실에 무단 침입한 사건이 있었다"며 "트랜스젠더 A씨와 화장실을 같이 사용하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4일 성신여대, 숙명여대, 이화여대

참 아카데미

더보기
'18세 학생 투표권 부여'는 정치적으로 악용될 위험성 매우 높다
지난 29일 서울시의원회관에서 여명시의원(교육위원회)이 주관하는 만18세 선거연령 인하(교원의 정치편향교육 대책 토론회)가 열렸다. 이 토론회의 사회는 김소양 시의원이 사회를 인사말은 고영주 변호사, 주제 토론은 김광동 원장(나라정책연구원), 김소미 교사(용화여고), 김정희 대표(바른인권여성연합), 이명준 대표(한국성평화연대), 최종호 변호사 등이 발표하였다. 이날 토론회 좌장을 맡은 여명의원은 “조희연 교육감이 40개 서울시 고교대학을 대상으로 모의선거를 강행하려고 있으나, 이는 선관위에서 사전선거운동으로 규정하여 조 교육감이 이를 강행한다면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고영주 변호사는 “전교조가 주장하는 참교육은 이적행위에 해당되며 민중혁명을 교육시키려는 가짜 참교육이다”라고 주장하면서 “전교조는 1983년 주장하는 삼민투쟁(민족주의, 인민민주주의, 민중혁명)은 북한의 통일전선의 핵심과 동일한 개념이다. ... 전교조는 대학생 주도의 학생 좌파 이념교육이 완성되었다고 보고, 이를 더 확산시키기 위한 전략으로 초·중·고 학생들이 가장 영향력을 주기 쉬운 교사들에게 친북좌파적 이념 교사들을 양성하기 위해 전교조를 만들었다... 1989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