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5.9℃
  • 흐림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조금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4.9℃
  • 흐림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23.9℃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조금금산 22.9℃
  • 구름많음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자유언론국민연합 창립 및 기념 세마나

현 방송 및 신문 등이 언론의 감시기능을 포기하고 ‘정부의 홍위병'이라는 주장도 있어.

URL복사

 

18일 10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자유언론국민연합(자언련) 창립식 및 기념 세마나가 개최되었다. 이날 창립식에서 자언련은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된다고 하였으며, 김광찬, 김주성, 김태훈 변호사, 이준영 등 4명이 공동대표로 선임되었다.

 

2부 세미나에서 이상로 위원(현 방송통신심위위원회 위원, MBC 국장)한반도에 존재하는 3개의 민족국가와 좌파언론의 위선에 대한 주제발표에서, “첫 번째 민족은 191931일 이후 민족으로 좌우를 통합하는 민족주의자들이 주장하는 민족이며, 두 번째 민족은 1948815일 대한민국 건국과 동시에 주장하는 38선 이남의 자유민주체제의 민족이고, 마지막 민족은 북한이 주장하는 우리민족끼리라는 개념으로 북한의 인민들을 말하는 민족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우리나라 대부분을 차지하는 언론은 첫 번째 민족과 두 번째 민족을 주장하면서 우리나라 언론 환경을 지배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현재 방송 및 신문 등은 현 정부의 홍위병으로 자처하면서 제4의 부서인 감시기능을 상실하는 왜곡된 언론 환경을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 번째 발제자로 나온 최영재 대표(더 자유일보, 전 동아일보 청와대 출입기자)“2016년 말부터 대한민국 언론은 좌 클릭이 되었고 JTBC 최순실 테블렛 PC이후 전통적 우파언론인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까지 모두 이전과 다른 기사로 변했다고 주장하면서 그 이유를 윤창중 사건, 대중의 흥미 위주의 보도, 언론 철학과 사상의 부재 등을 지적했다.

 

특히 현재 언론이 공정성을 잃어버린 근거를 언론사 사주와 데스크(게이트 키퍼)의 편집권 개입과 민주노총의 전국언론노동조합이 방송과 신문사를 장악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민주언론시민연합1980년대 대학신문사 출신으로 구성 되어, 현재 언론의 데스크를 장악하고 있고 또한 언론학 학자들로 구성되었으며, 현재 언론계와 정치계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현재 교육정책으로는 학생들의 지속적인 학력저하 하락세가 당연하다"는 주장이 나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교육미래포럼은 ‘학력 저하의 진단과 처방’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세한대 김승호교수와 성균관대 전광진교수가 주제발표를, 사회는 '기회평등학부모연대' 김정욱대표 그리고 토론은 이날 참석한 30명 모두 자유토론 형식으로 진행했다. 이 날 참석한 배준영의원(교육위원회)은 축사에서 자신은 중학교 고등학교 학부모로 소개하면서 “교육은 의미가 통하는 교육, 그리고 고기를 잡는 방법을 가르치는 교육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교육은 편향된 이념교육이 아니라 중립성, 미래지향, 창의성 그리고 올바른 역사관과 국가관을 가르치는 교육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배의원은 이번 작고한 6.25 전쟁의 영웅인 백선엽장군을 초·중·고 교육을 통해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학생들에게 교육을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을 시작으로 ‘자유교육미래포럼’(이하 ‘자유포럼’)의 창립을 정식으로 공표하면서, 발기인들은 첫째, 교육 본래의 의미와 가치를 회목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선택의 자유를 존중하는 학교 교육과 사회가 되도록 노력하고 둘째, 교육을 본녕의 목적보다 평등과 복지의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교육정책과 제도의 잘못을 분석하고 이를 해결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