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4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9.0℃
  • 구름조금서울 17.6℃
  • 흐림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20.9℃
  • 흐림광주 17.6℃
  • 흐림부산 18.8℃
  • 흐림고창 15.5℃
  • 구름많음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6.7℃
  • 흐림강진군 18.2℃
  • 구름많음경주시 22.9℃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공정경제

취업자 27.3만명 감소, 고용률 1.0%p 감소, 실업률 0.3% 증가 등 3대 고용지표 7개월째 악화로 경제위기 수준

2020년 11월 취업자 9개월 연속 감소로 1997년 IMF 위기 수준으로 전락

URL복사

12월 16일 통계청이 내놓은 올해 1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15세 이상 취업자는 2,724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2019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7만3,000명(-1.0%) 줄었다. 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 1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16개월 연속 감소한 이후 21년 만에 최장기간 감소세다.

 

남자는 1,552만3,000명, 여자는 1,171만8,000명으로 각각 지난해보다 8만5000명(-0.5%), 18만8000명(-1.6%)이 줄어 여자의 감소세가 남자보다 1.1% 더 심각해 여자 취업자가 더 피해가 컸다.

 

산업별로 보면 공공행정과 국방·사회보장행정(15만2000명: 13.6%),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1만4000명: 5.0%), 건설업(7만7000명·3.7%) 등에서 늘었다. 반면 도·소매업(-16만6000명: -4.6%), 숙박·음식점업(-16만1000명: -7.0%), 교육서비스업(-10만7000명: -5.6%) 등에서 줄었다.

 

상대적으로 정규직 양질의 일자리로 분류되는 제조업(-11만3000명: -2.5%)은 3월 이후 아홉 달째 감소세로 7월부터 둔화하던 감소 폭은 석달 연속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나이별로는 60세 이상에서 공공일자리(알바) 37만2000명(0.8%p)만 증가했을 뿐 나머지 연령층에서 모두 감소해 중산층을 형성하는 청·장년 일자리가 더 악화되었다.

 

20대(-20만9000명: -3.2%p), 30대(-19만4000명: -1.1%p), 40대(-13만5000명: -1.0%p), 50대(-7만4000명: -0.8%p) 순으로 감소 폭이 컸다.

 

임금근로자 중 공무원 채용이 대폭 증가하여 상용근로자(3만8000명)는 늘었지만, 임시근로자(-16만2000명)와 일용근로자(-4만4000명)는 줄었다. 취약계층의 일자리 충격이 계속됐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을 둔 자영업자는 11만5000명(-7.8%), 무급가족종사자는 4만5000명(-4.2%) 각각 줄었으며,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5만5,000명(1.3%) 늘어 지역경제의 기반을 이루는 소상공인의 피해가 갈수록 더 악화되고 있다.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되지만 실제적으로 급여가 없는 '무급 일시 휴직자'는 47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18만9,000명(66.2%)이 급증해 현재의 경제침체 상황을 더 부추기고 있다.

 

경제활동인구는 2,820만8,000명으로 지난해보다 17만2,000명(-0.6%) 감소했다. 아홉 달 연속 감소세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67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1년 전과 비교해 43만1,000명(2.7%) 늘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은 235만3,000명으로 21만8,000명(10.2%) 증가했다. 50대(-1만7,000명·-3.9%)를 제외한 모든 나이 대에서 늘었다. 최근 1년 이내 구직 경험이 있고 취업을 원하지만 노동시장의 사유로 일자리를 못 구한 구직단념자는 63만1,000명으로 지난해보다 14만4,000명 증가했다.

 

실업자수는 96만7,000명이다. 1년 전보다 10만1,000명(11.7%) 늘었다. 실업률은 3.4%로 0.3%p 올랐다. 같은 달 기준으로 2004년 11월(3.5%) 이후 가장 높다.

 

체감실업률을 보여주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3.0%로 1년 전보다 2.5%p 올랐다. 청년층 확장실업률도 24.4%로 4.0%p 상승했다.

 

취업시간대별 취업자 현황을 보면 일주일에 36시간 이상 일하는 취업자는 2,082만7,000명으로 115만4,000명(-5.3%) 줄었다. 36시간 미만 취업자인 비정규직 취업자는 594만명으로 69만2,000명(13.2%) 급증했다. 주당 1~17시간 단시간 근로자인 알바취업자는 204만7,000명으로 15만명(7.9%) 증가했다.

 


참교육

더보기
서울시교육감 보수후보 단일화 마지막 노력 진전있나?
조영달 서울교육감 예비후보는 지난 11일 박선영·조전혁 예비후보에게 원샷 단일화를 전제로 릴레이 면담을 전격 요청했다. 이러한 조영달 후보의 제안은 당초 내걸었던 조전혁· 박선영 두 후보의 선 단일화 제안을 철회한 것이어서 서울교육감 중도보수후보 단일화에 변화가 있음을 뜻한다. 이런 조영달 후보의 제안에 따라 12일 오후 5시경 박선영 후보가 조영달 후보 캠프(새문안로 24 소재)를 찾아 3시간 대화를 나누었고 연이어 밤늦게까지 조전혁 후보와도 장시간 대화를 나눈 것으로 확인되었다. 박선영 후보는 SNS를 통해 "상대를 존중하며 3시간 이상 협상을 했으나 결정적인 부분은 내일(13일) 오전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며 조영달 후보와의 대화가 계속 이어질 것임을 밝혀서 이날의 만남에 일정부분 긍정적인 의미를 부여하였다. 조전혁 후보도 밤늦게 자신의 SNS를 통해 "서로 허심탄회하게 서로의 입장을 들었다. 비난이나 말싸움, 공박은 없었다. 계속 단일화를 위해 노력하겠다. 노력이 결실을 맺기 바란다"고 밝혀서 조영달 후보와의 대화에 긍정적인 면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조전혁 후보는 12일 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마쳤으며, 조영달 후보는 최대한 단일화 노력을 기울인 뒤

참 아카데미

더보기
조영달교수, "외고와 자사고 존립은 교육의 다양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
조영달 서울대 사회교육과 교수(전 사범대학장) 10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교육체제 혁신과 인재혁명'이라는 주제 하에 "교육문제를 해결하려면 대혁신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의 대대적인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혁신 방향으로 조 교수는 “서울과 수도권의 2-30여개 대학, 지방의 10여개 거점 국립대학의 학부를 일부(이공계 중심으로 대학원 진학을 위한 정원, 2-30%)만 남기고 폐지한다. 학부 정원이 대폭 축소된 대학은 대학원의 정원을 크게 늘여 “대학원 중심 대학화하면서 현재의 지능정보사회에서 전문지식사회 거점 역할을 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교수는 “대학원 중심대학으로 전환하는 대학들은 학위와 자격증을 중심으로 줄어든 학부 정원만큼 제3세대인 신중년, 50-69세, 인구의 30%와 산업계를 우선으로 하고 일반 시민을 포함하여 전체 시민에게 개방하여 지능정보사회의 국민 학습역량 강화에 기여하는 평생교육 체계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 교수는 대학교육의 혁신방향에 이어 초중등 교육에 대해서는 4가지 개혁안을 제시했으며, 그 내용은 아래와 같다. 첫째, 대학진학과 직업교육을 병행하는 개별 맞춤형 진로교육을 중점으로 하는 미래형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