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29.6℃
  • 흐림강릉 28.2℃
  • 구름많음서울 31.9℃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27.9℃
  • 구름많음울산 26.8℃
  • 흐림광주 28.1℃
  • 구름많음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6.4℃
  • 천둥번개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7.8℃
  • 흐림보은 27.8℃
  • 흐림금산 28.3℃
  • 구름조금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7.8℃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공감논평

김정은이 뭐길래… 이토록 줄기차게 대화·협력 구걸하나

URL복사

'북녘 세습독재자'와 상호 신뢰 구축… 국민에게 무슨 이득 있을까"  임기 5년이 그나마 천만 다행"

 

엊그제 양키나라 시사주간지 ‘타임’(TIME)과의 인터뷰에서 하신 말씀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남북 대화와 화해, 협력을 지지하고 있음은 분명하다... 지속적인 대화와 소통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상호 신뢰로 이끌 수 있다...”

 

그런데... 늘 상 품어왔던 물음이다. 엄청나게 멍청하고, 그리고 원초적인, 또한 언제 적부터 알고 싶었던, 그러나 한편으로는 물어봤자 알아봤자 전혀 쓸데없을지도 모른다.

 

북녘 ‘백도혈통’(百盜血統)과 대화를 왜 해야 하나?

대화를 해서 얻을 건 무언가?

화해와 협력은 무엇 때문인가?

상호 신뢰의 의미와 왜 그래야 하는지?

그 삼대 째 세습독재자와 그 똘마니들이 이 나라, 그리고 국민에게 어떤 가치가 있는가?

우리에게 무엇을 가져다주었고, 가져다 줄 건 뭔데?

 

하지만... 냉정하게 따져보면, 이 나라 국민이면 한번쯤은 가져봤을 만한 의문이 아니던가. 누군가 명쾌하게 답을 해 준적이 있었나? 국민들이 스스로 답을 찾았었다고? 그저 그냥 그렇게 지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이 나라, 그리고 대다수 국민들에게는 이 땅에서 사라져야 할 적(敵). 없어도 그만인, 있어서는 안 될 존재... 그 이상의 의미와 가치가 있는 건 분명히 아니지 않는가.

 

그런데 이제 와서, 아니 언제 적부터... 저 무리가 무서워서 그런가? 핵무기를 손아귀에 쥐고 있으니, 아부라도 하면서 사이좋게 어깨동무하며 같이 살아가야 하기 때문인가? 받들어 존경하는가? 2천여만명의 인민을 3대에 걸쳐 무탈(?)하게 거느리고 있으니, 그 수완과 능력이 경이롭고 부러운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매우 솔직하고(honest), 열정이 있으며 강한 투지가 있는 사람’으로 평가했다. 또 ‘(김 위원장은) 세계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잘 알고 있다’라고도 말했다...”

 

그저 슬플 뿐이다. 굳이 71년 전의 전쟁 범죄가 있었던 달(月)인데... 흔히 ‘호국보훈의 달’이라고 한다. 이즈음에 이 나라에서 일부러 그러기도 어려울 텐데... 아무개 일간지 어떤 기사에 달렸던 댓글이 하∽ 썰렁하기만 하다.

 

“임기 5년이 그나마 천만 다행이다...”

 

전쟁의 상처는 아물지 않았건만 속절없는 세월은 오늘도 바쁘기만 하다. 그럼에도 앞으로 여덟 달 남짓은 꽤 길게 느껴질 듯하다. 그건 그렇다 치더라도... 때가 때인 만큼, ‘북진통일’(北進統一)을 이루지 못한 한(恨)이 담긴 선각자의 이 말씀만은 가슴에 꼭 새겨두기로 하자.

 

“승리하지 못한 전쟁은 처음부터 다시 싸워야 한다.”

 

6월 25일은 올해도 또 그렇게 지나갔다.


참교육

더보기
조희연 교육감, "지난 12월에 이어, 또 공무원시험 합격·불합격자 잘못 공고". 실수인가 고의인가?
지난 12월에 이어 또 합격·불합격자 47명 잘못 공고... 연이은 실수는 고의라는 의견도 서울시교육청(조희연 교육감)이 7월 14일 2021년도 9급 지방공무원 신규임용시험 필기시험 응시생 합격·불합격자 47명을 잘못 공고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이와 유사한 사례는 앞서 작년 12월에도 7개월 만에 또 똑같은 오류가 발생해, 실수라기보다 고의적인 것이 아니냐라는 의혹도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5일 치러진 지방공무원 공개(경력)경쟁 임용시험 필기시험 합격자 573명의 명단을 전날 해당 홈페이지에 발표했지만, 이후 교육행정직렬과 사서직렬에서 합격자 명단 오류가 발생했다. 필기시험에서 제외돼야 하는 결시자 답안이 포함 처리돼, 그 과목의 평균점이 낮아지고 조정점수가 높아지는 변동이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다음날 서울시교육청은 합격자명단을 다시 선정했으며, 이에 20명은 불합격으로 처리하고, 또 다른 27명은 추가 합격으로 정정했다. 서울시 교육청은 15일 해당 홈페이지에 관련 사과문을 게시하고, "앞서 14일 공고 한 응시자들의 점수를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으로 처리하는 과정에서 결시자가 포함되어 선택 과목 조정점수 산정에 오류가 발생한 것

참 아카데미

더보기
교육개혁과 교육감선거 ... "학교운영에 선택이 들어와야"
6월 28일 서초동 소재 서울지방변호사회관 5층에서는 30여명의 대학 교수들이 모여 '한국의 교육 문제와 교육감 선거"를 주제로 정책세미나가 열렸다. 사회정의를바라는전국교수모임(이하 정교모) 산하 「5G·AI특별위원회」가 주최한 세미나였다. 첫번째 발제자로 나선 조성환 교수(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는 '한국교육의 문제 인식과 개혁전략'이란 제목으로 10개의 명제를 제안하였다. 조교수는 지난 10년간 대한민국 교육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한 좌파교육감들의 잘못된 역사인식에서 문제의 원인을 찾았다. 조교수는 '대한민국 건국의 정통성을 부인하는 좌파적 역사인식을 정당화하는 정치·사회운동을 위하여 교육을 도구화하고 있다'며 현 교육감들을 맹비난하였다. 조교수는 교육현장에 팽배한 민족주의의 편협성을 경계하기도 하였다. 개인에서 사회와 국가로 나아가 인류의 보편적인 가치관 형성에 기여하는 교육으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이를 위하여 자율성과 다원성을 원칙으로 하여 교육철학, 교육정책, 교육제도가 일체화된 복합적이고 종합적인 대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두번째 발제자로 나선 김경회 석좌교수(명지대)는 '교육감선거와 교육자치의 개선방안'을 주제로 지방교육자치가 일반행정과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