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맑음동두천 28.6℃
  • 맑음강릉 29.4℃
  • 맑음서울 31.3℃
  • 맑음대전 29.8℃
  • 구름조금대구 28.0℃
  • 구름많음울산 27.8℃
  • 맑음광주 27.9℃
  • 맑음부산 30.0℃
  • 맑음고창 29.6℃
  • 구름조금제주 29.6℃
  • 맑음강화 30.1℃
  • 맑음보은 27.0℃
  • 맑음금산 26.7℃
  • 맑음강진군 29.0℃
  • 구름조금경주시 28.4℃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바른시민교육

서울시, 광화문 ‘세월호 기억공간’ 오는 26일까지 철거 통보

"기억공간은 안산시에 세우는 것이 더 올바르고 정의롭다"라는 지적도...

URL복사

"광화문 광장을 안산시민이 아닌 서울시민에게 돌려줘야 공정하고 정의롭다"라는 주장도...

 

4월16일 약속국민연대(4·16연대)는 8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5일 서울시는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에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과 관련된 협의를 요청하는 자리에서 일방적으로 7월21일(수) ~ 7월25일(일) 세월호 기억공간 내부의 사진, 물품 등에 대한 철수 요청과 7월26일(월) 세월호 기억공간을 철거할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단체는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를 위해 단계별 공사완료 후에는 광화문 광장에 다시 존치 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세월호 기억공간 존치가 어렵다고 했으며,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식수 혹은 표지석 설치는 협의해보겠다고 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세월호 가족들은 표지석이나 식수를 원하는 것이 아니며,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은 시민들의 것임에도 불구하고, 지금 서울시의 일방적인 철거 통보는 세월호 지우기라 판단된다”고 반발했다.

 

그러나 세월호 참사와 서울시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주장도 있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학생들은 모두 경기도 안산시에 살고 있었기 때문에 기억 공간을 세우려면 안산시에 세우는 것이 공정하고 정의롭다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또한, 그동안 세월호 관련단체들이 지난 6년 동안 불법 점유하여 불법건축물 설치와 전기료 등을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무상으로 사용한 것은 지방자치시대에 맞지 않는 것이며, 이에 대한 그동안의 손해에 대해 서울시에 납부하는 것이 더 정의롭다는 주장도 설득력이 있다.

 

광화문 광장은 특정 집단의 소유물이 아닌 1000만 서울시민의 소중한 공공재산이지 안산시 시민의 소유가 아니라는 것이 서울시민들의 목소리이다. 


참교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