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06 (화)

  • 맑음동두천 19.9℃
  • 맑음강릉 23.3℃
  • 맑음서울 22.1℃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2.5℃
  • 맑음울산 22.4℃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23.5℃
  • 맑음고창 20.4℃
  • 맑음제주 23.0℃
  • 맑음강화 17.5℃
  • 맑음보은 17.5℃
  • 맑음금산 19.4℃
  • 맑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19.8℃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조영달 서울대 교수 ... "유아교육에서 인생의 결정적 요인 형성된다"

미래교육에서 가장 역점을 두어 발전시켜야 할 분야는 유아교육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조영달 교수는 16일 한유총 서울지회 초청 강연에서 유아교육의 교육적 지평에 관하여 교육학자로서의 소신을 밝혔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서울지회로부터 강연을 요청받은 조영달 교수는 임원들에게 유아교육의 미래에 관해 강연하면서, "『한 사람의 삶에서 유아 시기에 받은 교육이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생각은 유아교육 학자들만의 생각이 아니고 교육학자들 사이에 일반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생각"이라며 강연을 서두를 열었다.

 

조 교수는 이어서 "교육에 있어서 이제까지와 달라질 국가의 역점분야가 있다면 유아교육에 대한 관심과 획기적인 지원"이라며,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이 대폭 늘어나고 있어서 유아교육에 대한 재정적인 지원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교수는 유아교육 재정지원 확대와 관련 몇가지 원칙이 지켜질 필요가 있다며, 학부모 선택권을 확대할 수 있도록 공·사립간 균형있게 지원하고, 간섭과 통제는 최소화하고, 민간의 재산과 재정의 운영에도 일정수준의 자율성이 부여되어야 한다는 등의 원칙을 제시하였다. 학부모 입장에서 국·공립을 이용하면 월 70~150만원의 혜택을 보고, 사립에 보내면 33만원의 혜택을 보게 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으며 그 차이는 획기적으로 개선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조 교수는 국·공립과 사립의 역할과 기능에 관하여 "국·공립은 교육환경이 열악한 지역·계층에 우선입학권을 주는 등 집중토록 하고, 사립은 학부모들의 특성 있는 요구에 맞추어 다양한 교육을 제공할 수 있게 함으로써 상호 보완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히기도 하였다. 조 교수는 "다양한 교육과정의 특성에 맞추어 유치원을 선택하기보다는 유아교육비 부담 때문에 어쩔 수없이 국·공립을 우선적으로 선택하게 하는 것은 불공평한 국가정책"이라는 것이다. 

 

조 교수는 "교육기관이라면 유치원 뿐만 아니라 대학이라 하더라도 학사의 자유, 운영의 자유, 재정의 자유를 주고 국가의 간섭을 최소화하여야 한다"면서 특히 민간이 투자한 사립의 긍정적인 역할과 기능을 강조하기도 하였다. "사립의 경우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소유권 승계나 자산의 유지관리를 위한 재정적 자율성이 주어져야 한다"고 말하기도 하였다.

 

조 교수는 "대한민국의 근대화 과정에서 사립의 역할은 지대했다"며 "국가가 아쉬울 때는 민간에 손을 내밀어 사립에 투자토록 장려하다가 지금에 와서 사립의 자긍심조차 인정치 않고 소홀히 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하고, "사립이 국가발전에 기여한 만큼 존경받고 인정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교육 #조영달교수 #서울대 #한유총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유아교육


참교육

더보기
교육부 장관이 없으니, 한국사 집필 엉망진창...교육부 고위직들은 모두 수수방관
‘6·25 남침’ ‘자유민주주의’ 등 표현이 빠진 2022 개정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이 공개되자 “교육부가 책임지고 문제가 되는 부분을 수정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교육부는 논란이 커지자 31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 ‘6·25 남침’은 헌법정신과 역사적 사실에 부합하는 기본 상식”이라며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역사 교육과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교육과정 시안에 대해 국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전날 개통한 ‘국민참여소통채널’ 홈페이지에 이날 오후 10시30분까지 고교 한국사 관련 18개의 의견이 달렸다. 대부분 “원래대로 ‘자유민주주의’와 ‘남침으로 시작된 6·25전쟁’으로 바로잡아달라”는 의견이었다. 국사편찬위원 등을 지내며 역사 교과서 좌편향 문제를 연구해 온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은 “한국사는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과목이고 교과서에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이 드러나야 하는데, 시안대로면 이런 식의 개편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신유아 인천대 역사교육과 교수는 “일부 역사교육학 연구진이 객관적 평가가 끝나지 않은 현대사 교육 내용을 독점하는 건 문제”라며 “시간을 들여라도 한국사 교과서의 근현대사는 무엇을 넣을지 기본

참 아카데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