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1 (수)

  • 맑음동두천 23.2℃
  • 맑음강릉 22.1℃
  • 맑음서울 25.1℃
  • 맑음대전 24.2℃
  • 맑음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22.3℃
  • 맑음보은 21.9℃
  • 맑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조영달 교수, "사립학교가 대한민국 교육에 이바지한 바 만큼 존중받고 인정받아야..."

조 교수는 지난 16일 한유총 서울지회에서는 "유아교육 발전방향"에 대해 강연

24일 서울시사립중고등학교장회(회장 이재구, 건국사대부고 교장) 정기총회(왕십리 디노체컨벤션)에 초청을 받은 조영달교수(서울대학교 사범대학)는 "중등교육 발전방향"을 주제로 강연하였다.

 

 

이날 조 교수는 강연을 통해 "사립학교가 대한민국 교육에 이바지한 바 만큼 존중받고 인정받는 분위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대한민국 교육의 미래를 설계하고 변화시키는데 있어서 사립학교는 새 시대를 여는 교육 대장정의 선단 역할을 해주어야 한다"고 사학의 선도적인 역할을 주문하였다.

 

조 교수는 "사학의 선도적인 역할을 위해서는 공·사립을 형평성있게 지원하되 사학에 대한 간섭은 최소화하여 자율성이 꽃피우게 하는 국가정책이 뒷바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구 회장(건국사대부고 교장)은 인사말을 통해 "조영달 교수님이 초청강연에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조영달 교수님이 내년도 교육감 선거에 출마를 위해 중도보수 교육감후보 단일화에 참여하고 있다"고 하였다.

 

정호영 전국회장은 사립학교의 열악한 대내외적 교육환경에 대해 설명하면서 사립학교를 이끄는 리더로서 학교장들의 분발을 촉구하였다. 

 

사학법인협의회 윤남훈 회장은 축사를 통해 "학교장들이 사학의 건학이념에 맞는 인재양성에 힘써 달라"고 당부하고, "국가사회적으로 사학의 자율성과 창의성이 홀대받고 있지만 포기하지 않고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법인협의회의 다짐을 밝혔다.

 

금천구 소재 M고 교장은 "서울시교육감으로는 교육전문가면서 학교현장을 잘 이해하는 분이 교육감에 당선되었으면 좋겠다"며, "무엇보다도 중도보수 교육감후보 단일화가 잘 이루어져야 한다"는 소망을 기자에게 밝히기도 하였다.

 

한편 조영달 교수는 지난 16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서울지회로부터도 초청을 받아 유아교육 발전방향에 대해 강연한 바 있다.

기회평등학부모연대 김정욱 대표는 "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조영달 교수에 대한 연이은 초청강연에 담긴 서울시 교육계의 동향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의미를 부여하였다.

 

 

 

 

#조영달교수 #서울시사립중고등학교장회 #건국사대부고 #이재구 #중등교육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한유총


참교육

더보기
서울시 교육청, "학부모의 존재를 전혀 인정하지 않아..."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민주시민생활교육과는 8월 26일 관내 초·중·고교와 특수학교 등에 ‘2022년 성 평등주간 행사 안내 및 참여 협조’ 공문에서 각 학교별로 ‘성 평등’ 교육 운영 현황을 조사에서 학부모 존재 자체를 개 무시하는 지침서를 내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청은 교사들에게 ‘학부모(學父母)’ 대신 성별 구별이 없는 ‘보호자’ 또는 ‘양육자’라는 표현을 쓸 것을 가이드라인으로 강제 의무화했다. 그러나 현재 대한민국 교육의 모든 정책에 ‘교사’, ‘교원’, ‘학교’, ‘학부모’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지만, 서울시 교육청이 주장하는 ‘성별 없는 보호자’, ‘성별 없는 양육자’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사례는 어느 법률에서도 찾아 볼 수 없다. 즉, 현재 유치원, 초·중·고 학교의 학생을 보호하고 양육하고 있는 학부모를 어느 법률에도 없는 용어로 완전히 개 무시하고 있다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1948년 건국 이후 ‘학부모’란 민법 상 학생을 책임지는 아버지(부) 어머니(모)는 물론 성인이 된 형제자매, 할아버지 및 할머니 등을 통칭하는 말이다. 담당 공무원의 적시한 ‘성별 없는 보호자’, ‘성별 없는 양육자’는 이러한 교육계의 관습을 전혀 모르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