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2.1℃
  • 대전 24.5℃
  • 대구 26.8℃
  • 구름많음울산 28.5℃
  • 흐림광주 27.6℃
  • 흐림부산 28.5℃
  • 흐림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30.7℃
  • 구름조금강화 22.5℃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6.5℃
  • 흐림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이승만·박정희를 국민의 웬수로 만들어 ‘안정적 국정운영’?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이 합동으로 조사해 [11월]25일 이 같은 내용의 이번 주 전국지표조사(NBS) 결과를 발표했다...

 

내년 대선에 대한 인식과 관련해서는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국정안정론 응답이 39%,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정권심판론 응답이 48%로 나타났다.

 

  엊그제 언론에 보도된 이른바 ‘대권 후보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의 일부다. 나타난 결과를 시비하자는 건 아닌 만큼, 숫자는 일단 접어두기로 한다. 대신에,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설문에 주목해 보자.   ‘정권 연장’을 표현한 게 분명할진대... ‘국정안정론’이라고? 그렇다면...

 

  여기서 ‘안정적 국정운영’이란, 필시 이런 상황의 연장을 의미하는 건 아닌지... 여러 신문에서 언급한 내용을 참고·종합해봤다.

 

  흔히 ‘내로남불’로 대표되는 위선(僞善)과 정체불명의 오만(傲慢)에서 비롯된 ‘일방적 자랑질’, 약탈(掠奪)이라고밖에는 달리 말할 수 없는 ‘숟가락 얹기’가 수년간 계속되어 오고 있다.  내편 네편 갈라치기, 나라 곳간 털기와 빚 늘리기가 멈춘 적이 거의 없다. 이 나라 원자력 씨 말리기와 함께 핵무기를 손아귀에 쥔 평양 오누이를 향한 무한(無限) 신뢰와 관용, 미-일-중 교차로에서 헤매기 또한 빼놓을 수가 없다. 필(筆)로 먹고사는 글쟁이들은 이렇게 짖어대기도 했다.

 

 

  “일단 우기고, 통계는 얼버무리고, 자화자찬으로 결론 내는...”   “생색낼만한 일(件)에는 빛의 속도로 숟가락을 얹고, 곤란한 경우에는 언제나 뒤로 빠져 눈치만 굴리며...”   “할 줄 아는 거라곤 과거 팔이와 기념일 정치 밖에...”   “볶은 씨앗을 뿌리고 싹 트기를 기다려 온...”   “시샘을 정의로 포장한 후진국형 포퓰리즘...”   “정책은 내놓는 족족 실패해 ‘벼락거지’를 양산...”

 

  비단 이뿐이겠는가. 다만, 필자가 덧붙이기에는 글 끗발이 부족함을 한탄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보다 국민 곁에 훨씬 ‘안정적’으로 다가왔던 ‘국정운영’이 있었으니... 그 밑바닥에는 이 나라 ‘대한민국’ 건국 이후 역정에 대해 “정의가 패배하고 기회주의가 득세했다”는 인식이 깔려있었다. 그래도 ‘대한민국’은 매력적이었던지, 내팽개치지는 않았다(때론 못했다).

  그 결과가 ‘1948년 건국된 대한민국’의 정부(정권) 흉내 내기’였다. 한 달여 전의 넋두리를 다시 던진다.

 

 

“태극기를 향해 경례하면서 머릿속으로는 퍼런색 한반도가 그려진 괴상한 깃발을 떠올린다...

애국가를 함께 부르면서, 그 무슨 ‘누구를 위한 행진곡’을 발장단치곤 한다...”

 

  그리하여,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 더 나아가 ‘두 번 다시 경험하기 싫은 시절’의 끄트머리에 와 있는 형국이다. 그런데...

 

“오로지 살아남기 위해서, 정말로 온 몸을 던져서 그들과 싸우기 위해서 단 하나의 흠도, 한 톨의 먼지도 없이 살았다... <동네 강아지가 빙그레 웃었다 : 筆者 註>”

 

  이런 투사(鬪士)가 나타났다. 아니, 뽑혔다. ‘안정적 국정운영’을 이어갈 '주자'(走者)로...   그 무슨 “특검(特檢)”을 굳이 들이대지 않더라도, ‘대장동’의 대장이란 사실은 저잣거리에서는 이미 널리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고 한다.

 

 

  전과(前科) 4범... 인생의 쓴맛까지 체험했단다. 평소 순발력 넘치는 전투적·탄력적 언어술과 그에 걸맞는 실천력, 힘깨나 쓰는 어깨들의 든든한 지원도 겸비하고 있다질 않나.

  이에 더하여, 뿌리 깊은 형제애와 살인마까지 살피는 섬세한 인권 의식, 여배우의 끈질긴 성원(聲怨)과 튼실한 부부 금실 등등 인품(人品) 또한 고매하다지 뭔가.

 

 

  그래서 ‘안정적 국정운영’을 계승해 낼, 충분한 자질을 갖춘 적임자라는데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이 별로 없다고 한다. 특히나, ‘1948년 건국된 대한민국’의 정부(정권) '흉내 내기’를 뛰어넘을 의욕마저 충만하다는 평이 돌아다닌다고.

 

“왜 박정희·이승만 묘소는 참배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이승만은 친일 매국세력의 아버지이고, 박정희는 군사 쿠데타로 국정을 파괴하고 인권을 침해했던 독재자입니다... 친일 매국세력의 아버지, 인권침해 독재자에게 고개를 숙일 수는 없었습니다...”

 

  언제 적 소신(所信)이라지만, 변했다는 소식을 듣지 못했다. 더구나 올해 들어 ‘주자’(走者)가 되겠다고 나선 이후에는...

 

“해방 이후에도 기득권을 유지하고 있던 친일세력의 반발로 우리는 친일 잔재 청산의 기회를 잃고 말았다... 첫 단추를 잘못 끼웠다고 해서 그대로 놔두는 어리석음을 범해서는 안 된다...”

 

  반복적으로 이 나라 ‘건국’(建國)마저 시비해 오고 있단다. ‘이승만과 박정희’를 국민들의 웬수로 만들어 ‘안정적 국정운영’을 공고히 하고, 더 나아가서 ‘발전적 국정운영’을 도모하겠다는 심산이지 싶다. ‘문주주의(文主主義) 시즌 2’면 뭔가 다르고 새로운 모습이어야 한다는 포석일 수도 있다.

  즉, ‘대한민국 갈아엎어 허물기’로 치닫겠다는 욕망이 담겼다는 의심은 합리적일 수밖에 없다.

 

 

  최근 돌아가신 두 분 전직(前職)에 대한 ‘패륜적(悖倫的) 예우(禮遇)’도 그와 그 무리의 이 같은 속내의 일단을 내보인 것이라면 지나친 평가일까.

 

  이렇듯 저들의 ‘안정적 국정운영’을 강화·발전시키겠다는 의욕이 넘쳐나고 있는 반면에...  분명코 그 ‘안정적 국정운영’에 길들여졌기 때문은 아닐진대, ‘거룩한 분노’가 쪼개지고 식어가는 듯하다는 소리가 여기저기에서 들린다. 혼탁해진 ‘대선판’으로 인해 국민들의 시야(視野)가 흐려진 거 아니냐는 걱정이 널리 퍼지고 있단다.

 

  이제 100일 앞이다. ‘안정적 국정운영’을 파탄 내야 하는 절체절명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방법은 간단하다. ‘1948년 8월 15일 건국된 대한민국’ 국민들이 떨쳐나서면 된다.

 

 

  “분노를 더욱 달궈라, 그리고... 닥치고 뭉쳐라!”



참 아카데미

더보기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