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6 (일)

  • 흐림동두천 -1.7℃
  • 흐림강릉 5.3℃
  • 서울 -1.5℃
  • 대전 1.0℃
  • 구름많음대구 5.8℃
  • 구름조금울산 8.5℃
  • 비 또는 눈광주 1.9℃
  • 맑음부산 9.1℃
  • 흐림고창 1.9℃
  • 흐림제주 5.6℃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0.8℃
  • 흐림강진군 2.8℃
  • 흐림경주시 7.0℃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바른시민교육

"해외이민 갈수록 늘어. 2017년에는 전년대비 81.3% 폭증"

국내 경기불황으로 해외 취업 및 해외 사업추진이 주 요인

 

외교부 통계에 의하면, 2018년 대한민국에서 해외로 이주한 해외이민자는 879명으로 전년대비 6.5%로 증가, 2017년에는 2016년 대비 8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간 해외 이민자는 총 6,316명이며, 2009년 1,153명에서 2015년까지 계속 감소하다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해외공관 신고 집계 제외)

 

2017년 해외이민자의 분포를 보면, ▲연고이주가 467명(56.5%), ▲무연고이주 365명(43.5%)로 연고 이주 비율이 13% 더 많았으며, 2018년에는 ▲연고이주가 619명(70.4%) ▲무연고이주가 260명(29.6%)로 연고이주 비율이 2017년 대비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무연고이주자중 이민 사유를 보면, ▲취업이 251명(68.8%), ▲독립이민이 58명(15.9%) ▲사업상이 26명(7.1%) ▲기타 21(5.8%)명의 분포를 보이고 있으나, 2018년에는 ▲취업이 173명(66.5%), ▲독립이민이 66명(25.3%), ▲사업이 21명(8.1%), 기타가 0명으로 주로 국내경기 불황이 따른 경제적 이유로 해외이민을 간 것으로 분석된다.

#대한민국탈출 #해외이민 #외교부 #연고이주 #무연고이주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허구적 젠더정책이 아닌 인간의 기본가치 제대로 교육시켜야"
바른인권여성연합(상임대표 이봉화; 전 보건복지부 차관)이 지난 11일 국회의원회관 제2 소회의실에서 ‘성교육이 미쳤다!’라는 제목으로 젠더 정책의 실체를 고발하는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주요 의재는 편향되고 왜곡된 성교육이 이뤄지고 있는 학교 현장의 실태와 함께, ‘젠더이론’과 접목된 정부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바른인권여성연합은 올바른 여성 인권과 남·녀 간 공생과 화합의 길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12월 창립되었다. 그리고 이날 토론회는 윤종필 국회의원실이 주관하고 바른인권여성연합이 주최했으며, 김승규 전법무부장관과 전희경 자유한국당의원이 참석했다. 먼저 박영라 위원(우리아이지킴이 학부모연대 실행위원)은 “현재 일부 초·중·고교 교과서에는 부적절한 성교육 내용이 담겨 있으며, 이를 통해 아이들에게 왜곡된 성 가치관을 심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초등 보건 교과서에는 ‘아빠가 되기 위해 준비해야 할 것이 발기’라고 쓰여져 있고 여자 성기 그림이 그대로 노출되어 있다"고 전했다. 또한 박 위원은 "중학교 보건 교과서(YBM)에는 질외사정법에 대해 설명하며 콘돔, 피임약의 사용방법을 교육하고 있고, 고등학교 보건(들샘) 교과서에는 고등학생 H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