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흐림동두천 -1.2℃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0.6℃
  • 흐림대전 3.3℃
  • 흐림대구 4.9℃
  • 흐림울산 5.4℃
  • 흐림광주 6.7℃
  • 구름많음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7.5℃
  • 흐림제주 11.1℃
  • 구름많음강화 0.8℃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7.4℃
  • 구름많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세종대 북한인권 사진전 성황리에 끝나.

"북한 주민들에게 '우리는 여러분들을 절대 잊지도, 모른 체 하지 않겠다'고 한 이승만 대통령의 약속을 모티브로 진행"

지난 5일 세종대학교 정문 앞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설치된 '북한인권 사진전'은  '세종대 트루스포럼'과 '거룩한 대한민국 네트워크'에서 주최한 것으로, 세종대 학생들이 직접 사진 설치했다. 

 

 

사진전 표어는 '잊지 맙시다'와 '모른 체 하지 맙시다'이며, 전시회 관계자인 세종대 학생은 "6.25 정전협정 직후 이승만 대통령이 북한 주민들에게 '우리는 여러분들을 절대 잊지도, 모른 체 하지 않겠다'고 한 약속을 모티브로 한 것"이라 전했다.

 

사진 내용은 「북한 정치범 수용소 실태」, 「탈북 과정 중 겪는 일들」, 「북한 정권의 숙청 및 밀수」 등 북한현실의 민낯을 상세하게 보여 두고 있다. 또한 사진은 세종대 정문 앞 이외에 3곳에 나뉘어 설치했는데, 한 곳에서는 2016년 1월부터 17개월간 북한에 억류되어 있다가 2017년 6월에 사망한 미국인 '오토 웜비어'의 이야기를 사진전에 나열하여 세종대 학생들과 행인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 날 사진전을 진행한 세종대 트루스포럼 측은 "(사진전)하기 전에는 조금 겁났는데, 막상 해보니 예상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사진에 관심 가져줘서 진심으로 감사했다"며 "이번 사진전은 대성공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사회문제에 관심 많은 청소년·청년들이 북한인권 문제에는 침묵하는 이중성을 범하지 않길 바란다"며 "북한인권 사진전을 더 많은 학교에서 해서 북한인권 문제를 청년들이 더욱 관심 가질 수 있길 바란다"고 소망하는 바를 전했다.



현행 학종에 의한 수시 대학입시, "중소도시 학생들을 차별하하는 불공정한 정책"
저스티스 리그(공동의장 박선영 동국대 교수)는 지난 10월 11일 서울교총회관에서 첫 번째 “공정 세상을 위한 청진기 투어”라는 제목으로 첫 번째 토론회를 가졌다. 이 토론회는 주최자인 저스티스리그 관계자는 이 자리는 (대학입시)교육문제를 학부모 시각으로 보면서 현재 잘못된 교육시스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학부모의 의견을 경청하는 자리”라 하면서, “앞으로 모든 토론회는 참석한 학부모의 다양한 의견에 대해 듣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했다. 학부모, "수시보다는 정시 원해... 수시는 중소도시에 거주하는 학생들을차별하는대학입시 제도" 이 날 참석한 고2 학부모인 윤세라 씨에 따르면, “현재 수시는 교과 내신보다 비교과 내신 등 교사가 가르치지 않는 것을 평가하는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은 모순이며, 학생들의 평가가 교사의 자의적 판단으로 평가되어 있는 학교 현장은 학부모가 교사의 노예로 전락할 수 있는 제도에 불과하다”고 하면서 대학입시에서 학종 폐지와 100% 수능으로 대학에 갈 수 있도록 교육제도가 변경되었으며 좋겠다고 말했다. 박혜정 씨(고2 학부모)는 “돈과 권력으로 얼룩진 수시와 학종은 올바른 대학입시 제도가 아니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