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7.4℃
  • 맑음강릉 17.3℃
  • 맑음서울 19.3℃
  • 구름조금대전 18.1℃
  • 맑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8.7℃
  • 구름조금광주 18.6℃
  • 구름조금부산 20.8℃
  • 구름조금고창 18.3℃
  • 구름조금제주 22.2℃
  • 맑음강화 18.7℃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9.3℃
  • 구름조금경주시 14.7℃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참교육

문재인 정부의 PISA "학력 평가(독해, 수학, 과학)" 노무현 정부 비교 시 대폭 하락!!!

우라나라 학력 미달자 갈 수록 증가세... 특목고, 자사고 없어지면 20% 육박할 수 있다는 예측도...

URL복사

 

OECD PISA의 학력평가 보고서는 2000년부터 발표하고 있으며, 2018년 보고서는 2019년에 전 세계 79개국(OECD 회원국 37개국, 비회원국 42개국)에서 약 60만 명)이 참여하였으며, 우리나라는 188개교 총 6,876명(중학교 34개교 917명, 고등학교 154개교 5,881명, 각종학교 2개교 78명)이 참여하였다.

 

2019년에 발표한 OECD의 학력평가를 2006년부터 2018년까지 5차례 각 정부 별 자국어 독해(읽기), 수학, 과학 과목에 대한 학생들의 학력평가 결과를 분석해 보면 아래와 같다. 

 

우리나라 학생의 독해, 수학, 과학 학력 평가 노무현 정부보다 대폭 하락... 박근혜 정부와 비슷

 

『독해』의 경우 2006년 노무현정부의 556점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하여, 2018년 문재인정부에는 2015년 박근혜정부와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있으며, 2006년 노무현정부보다 물경 ▼42점이나 대폭 하락했다. 

 

『수학』은 이명박정부 시 가장 높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2009년 539점,  2012년 536점), 박근혜정부는 전 정부에 비해 ▼30점이나 대폭 하락했고, 2018년 문재인정부는 박근혜정부 보다 ▲2점 상승했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즉 박근혜정부와 문재인정부 시 『수학』 과목의 평가 차이는 없었다고 해석된다.

 

『과학』은 노무현정부 시 522점에서 이명박정부는 모무현정부보다 ▲26점이나 대폭 상승했고, 박근혜정부는 ▼22점이나 대폭 하락했으며, 문재인정부는 박근혜정부보다 ▲3점 상승했으나 통계적으로 유의적인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문재인정부 시 『독해』, 『수학』, 『과학』 과목 학력 미달자는 노무현정부 보다 대폭 증가... 박근혜정부와 비슷...

 

각 정부 별 학업성취 미달자 비율을 보면, 『독해』는 2006년 노무현정부 시 5.6%에 불과했으나,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12년(이명박 정부)는 노무현정부보다 ▲1.9% 증가했고 2015년 박근혜정부에는 물경 ▲7.9%나 대폭 증가했으며, 2018년 문재인정부는 노무현정부보다 ▲9.4% 대폭 증가했다. 

 

『수학』은 노무현정부 시 8.8%로 나타났으나, 2012년(이명박 정부)에는 ▲0.3%의 증가, 2015년 박근혜정부는 노무현정부보다 ▲6.6% 대폭 증가,  2018년 문재인정부에는 ▲6.2% 증가했다. 

 

『과학』은 노무현 정부시 학력미달자가 11.2%로 매우 높았으나, 이명박 정부인 2009년은 ▼4.9% 하락, 2012년는 ▼4.5% 학락했으나,  2015년 박근혜 정부에는 노무현 정부보다 ▲3.2% 증가, 2018년 문재인정부는 노무현정부보다 ▲3% 증가했고, 2015년 박근혜정부보다 ▼0.2% 하락했으나 통계적으로 유의적인 결과를 보이지 않았다.

 

#PISA #독해 #수학 #과학 #문재인정부 #노무현정부 #이명작정부 #박근혜정부 #OECDPISA #OECD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현재 교육정책으로는 학생들의 지속적인 학력저하 하락세가 당연하다"는 주장이 나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교육미래포럼은 ‘학력 저하의 진단과 처방’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세한대 김승호교수와 성균관대 전광진교수가 주제발표를, 사회는 '기회평등학부모연대' 김정욱대표 그리고 토론은 이날 참석한 30명 모두 자유토론 형식으로 진행했다. 이 날 참석한 배준영의원(교육위원회)은 축사에서 자신은 중학교 고등학교 학부모로 소개하면서 “교육은 의미가 통하는 교육, 그리고 고기를 잡는 방법을 가르치는 교육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교육은 편향된 이념교육이 아니라 중립성, 미래지향, 창의성 그리고 올바른 역사관과 국가관을 가르치는 교육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배의원은 이번 작고한 6.25 전쟁의 영웅인 백선엽장군을 초·중·고 교육을 통해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학생들에게 교육을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을 시작으로 ‘자유교육미래포럼’(이하 ‘자유포럼’)의 창립을 정식으로 공표하면서, 발기인들은 첫째, 교육 본래의 의미와 가치를 회목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선택의 자유를 존중하는 학교 교육과 사회가 되도록 노력하고 둘째, 교육을 본녕의 목적보다 평등과 복지의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교육정책과 제도의 잘못을 분석하고 이를 해결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