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30.8℃
  • 구름조금강릉 32.9℃
  • 구름조금서울 32.2℃
  • 구름많음대전 32.2℃
  • 구름조금대구 32.6℃
  • 구름많음울산 32.4℃
  • 구름조금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9.9℃
  • 구름조금고창 31.4℃
  • 구름조금제주 29.2℃
  • 구름조금강화 31.7℃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32.2℃
  • 구름많음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33.2℃
  • 구름조금거제 30.2℃
기상청 제공

바른시민교육

인천시, "맥아더 장군과 인천상륙작전을 폄하하는 전시회 개최" 경악!!!

인천시와 반미진보단체와 C업체 간의 협업 작업이라는 의혹 제기

URL복사

 

인천시, "인천상륙작전때 민간인을 몰살 시켰다"라는 반미 전시회 개최

 

인천시(더불어민주당 박남춘)가 지난 1일 시민에 공개한 복합 역사문화 공간 ‘인천시민애(愛)집’이 인천상륙작전 의미와 맥아더 장군을 폄훼하는 그림과 설명을 전시해 논란을 빚고 있다.

 

인천상륙작전은 1950년 6·25전쟁 당시 북한군에 밀려 낙동강 전선까지 후퇴했던 국군과 연합군이 전세를 일거에 뒤집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으며, 인천시 및 수도 서울 탈환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 인민군에 의해 대규모 학살 및 핍박 받은 인천시민과 서울시민을 단시간 내에 구한 6.25전쟁사의 가장 중요하고 결정적 작전이었다.

 

인천시장 옛 관사를 리모델링한 이 건물에는 인천 역사를 그림으로 설명한 ‘역사 회랑’이 있다. 이 가운데 인천상륙작전을 설명한 코너에는 ’1950년 9월 인천상륙작전, 개항장의 140여년 진짜 이야기마저 파괴하다'라는 제목 아래 ‘(인천상륙작전) 승리 이면에는 월미도와 인천 시내의 무차별 폭격으로 나약한 민간인들이 몰살당했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특히, 파이프를 물고 미소를 짓는 맥아더 장군과 남루한 차림의 피란민 모습을 대비시킨 그림도 있다.

 

이에 대해 조우성 전 인천시립박물관장은 “점령군처럼 묘사한 맥아더 장군 때문에 불쌍한 피란민이 생긴 것처럼 그려졌다”며 “시 예산이 투입돼 일반 시민에게 공개하는 시설에 이런 그림과 본문 내용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논란이 된 ‘역사회랑’ 콘텐츠는 인천시가 C업체에 용역을 맡긴 것으로 나타났다. C 업체 관계자는 “인터넷에 나온 글을 참고했는데, 당시 많은 건물이 파괴됐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는 취지에서 작성했다”고 했다.

 

본 지가 국내 4대 인터넷 기업인 naver, google, nate, daum에서 인천상륙작전의 검색어로 나온 모든 글과 이미지 사진을 검색해 보아도 “많은 건물이 파괴되었다”는 내용을 찾아볼 수 없어 C업체의 답변이 완전히 거짓말 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daum, 고위로 인천상륙작전과 맥아더 장군을 폄훼하려고 컨텐츠를 제작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제로 인천에서는 2005년 평화협정운동본부 등 반미진보단체는 맥아더 동상에 대한 지속적인 훼손하고 있었으며, 이번 전시는 인천시 일부 관계자와 진보단체와 C업체 들의 협업작업으로 컨텐츠를 제작했다는 의혹도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nate. “시에서 세심하게 점검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며 “다음 주부터 수정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했다.

 

인천시의회는 2019년 조례를 만들어 인천상륙작전 도중 희생된 민간인 후손을 위해 보상금을 지원하고 있지만, 지난 6월 말 현재 겨우 22명으로 월 25만원씩 지급한다. C업체가 주장하는 "인천시민이 몰살당했다"는 주장과 완전히 배치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박남춘 #평화협정본부 #반민진보단체 #역사회랑 #맥아더장군 #인천상륙작전

 


참교육

더보기
조희연 교육감, "공수처에 이첩된지 6개월 만에 첫 공식 소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27일 ‘해직 교사 특혜 채용’ 의혹을 받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소환 조사했다. 지난 1월 공수처가 출범한 이후 6개월 만에 첫 공개 소환이다. 공수처 수사2부(부장 김성문)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10시간 동안 조 교육감을 상대로 해직 교사 5명을 특채하는 과정에서 부당한 지시를 했는지를 집중 조사했다. 조 교육감의 범죄 혐의는 지난 4월 감사원의 감사 결과 발표를 통해 공개됐다. 당시 감사원은 조 교육감을 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고, 관련 자료를 공수처에 참고 자료로 제공했다. 조 교육감은 2018년 부교육감, 교육정책국장 등의 반대에도 전교조 출신 등 해직 교사 5명을 특별 채용하도록 지시하고, 자신의 측근인 비서실장이 심사위원 선정에 부당하게 관여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교육감은 공수처에 출두하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조 교육감은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특채를 진행했다”면서 “특채로 개인 사익을 취한 것도 없다”고 했다. 그러나 감사원 감사결과는 ‘적법하지 않은 위법’으로 결론을 내렸고 이를 경찰에 고발한 것이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조 교육감은 “많은 공공기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