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8.6℃
  • 구름많음대전 -5.7℃
  • 흐림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2.3℃
  • 구름많음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1.2℃
  • 구름많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4.2℃
  • 맑음강화 -10.1℃
  • 구름많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6.7℃
  • 구름많음강진군 -0.4℃
  • 구름많음경주시 -2.8℃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바른도서관

<수필> 첫눈

URL복사

박재형 작

 

 

얼마나 보고팠던가!
얼마나 그리웠던가!
이 추운 겨울 아득한 만남이 이루어 지는 첫눈.
어린아이의 순진한 눈길 속에도, 어른의 깊은 
슬픔의 눈동자 속에도 사뿐이 내려안는 희망이다.
온통 하얗게 물들이는 첫눈의 감회는 마음껏 
한없이 노래할 수는 없지만 겨울 오래도록 이어간다.
첫눈 내리는 날 
도저히 그냥 있을 수 없어 길로 나가 포근히 안겨드는 
그들을 받아 가슴 속 깊이 스며들도록 여기 저기, 
이산 저산에 말하여 줍니다.
그리고 첫눈의 사랑은 도저히 잊혀지지 않는다.
瑞雪(서설)로 내리는 축복의 눈, 하얀 웃음꽃이 내리는 
첫눈은 사랑이다.
그대를 향해 열려있는 마음의 길을 따라 저멀리 
세상 끝까지 아주 천천히 걸어본다.
가다보면 그대 마음이 불빛으로 새어나오는 
아담한 창문의 카페에서 두근거리는 손길로
또 한 세상의 문을 열고,미소도 고운 불빛 속으로 들어가 본다.
장작 난로가 귓불 간지럽게 더운 숨결을 훈훈하게 껴안는 동안
지나온 삶은 하얀 세상의 경이로운 정경만 보게 되리라.
내리는 눈은 또 지난 세월을 잘 가라며, 
엇갈린 세상을 접고 또 접어 동면하는 삼라만상 돌아보면 
모두 피폐하고 쓸쓸하고 허전하다.
하얀 눈송이는 가난한 마음 위로 맑은 꽃으로 피어나고,
쌓이는 그리움이 폭포처럼 내리게한다.
하얀 눈송이는 전화가 올 것 같은 설렘이 인다.
첫눈의 기쁜 소식을 전하여 그대의 마음을 붙잡고 싶으나 
아직  너의 눈길이 먼 곳에 있기에 씁쓸한 눈발만 흩어져 내린다. 
이제 추위에 떨고 있는 상한 가슴을 어루만지며 
연기처럼 하늘로 땅으로 피어올라 가루가 된 소망이 
다시모여 쌓이는 여기 끝모를 深淵(심연)의 첫눈은 
아름답다 못해 신비롭다. 
낯선 거리를 떠다니다가 한아름 맞이하는 축제의 등불처럼 
꽃잎 지듯 날아앉아 풍요로운 세상을 보게하니까!
첫눈이 오는 날 
입김만으로도 따뜻해지고 싶다.
잠결에 문득 잠에서 깨어나 창밖을 내다볼 때 
첫눈이 되어 내리면 좋겠다.
반색하며 기뻐하는 너를 위해 이 세상 어디라도 쌓일 수 있는 
첫눈이라 좋다.
눈이 그치고 아무도 없는 뒤를 자꾸만 쳐다보는 것은 
혹시나 네가 거가 서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일까!
첫눈이 내리는 지금 소복 소복 내리는 눈처럼 너의 생각이 
떠오르는 것은 자꾸만 휑하니 비어오는 내마음에 함박눈이 
쌓이 듯 네가 쌓이고 있어서일까! 
이렇듯 우리에게 첫눈은 지난날의 첫사랑이고, 
기다림이고, 그리움으로 만난다.


참교육

더보기
교사,공무원 노조 전임자에게 국민 혈세 퍼주는 '공무원·교원 노조법 개정안' 국회 의결
더불어민주당 주도 하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4일 교사와 공무원이 노동조합 전임자로 활동하면서도 월급을 받는 내용을 담은 공무원·교원 노조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경제계와 교육계 등에서는 대선 표심을 잡기 위해 “정치권이 국민적 합의 없이 노동계 표심을 잡기 위한 법안들을 통과시킨 것 아니냐”으로 보고 있다. 지금까지 교원·공무원 노조 전임자는 그 기간에 휴직해야 했고, 보수 지급도 금지되었으며, 보수를 지급할 경우는 제3자 개입금지의 불법으로 간주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앞으로는 교원과 공무원도 ‘근로시간 면제 제도(타임오프제)’를 적용받아, 단체협약으로 정하거나 정부·지자체가 동의하는 경우 봉급 손실 없이 노조 활동을 할 수 있으나, 노조 선진국인 유럽이나 미국 일본도 이런 사례는 거의 없다. 경제 및 경영 전문가들은 이러한 노조법 개정안은 대선을 앞두고 “신분과 복지가 보장된 공무원에게 국민 혈세로 노조 월급까지 준다”는 의심의 눈초리로 보고 있다. 일반 노조법을 적용할 경우 최대 627억원이 들지만, 고용부는 국회가 요구한 법안대로 공무원·교원 노조 전임자에게 임금을 지급하면 연간 약 70억원 정도가 낭비된다고 추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교원 노조

참 아카데미

더보기
조영달교수, "외고와 자사고 존립은 교육의 다양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
조영달 서울대 사회교육과 교수(전 사범대학장) 10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교육체제 혁신과 인재혁명'이라는 주제 하에 "교육문제를 해결하려면 대혁신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의 대대적인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혁신 방향으로 조 교스는 “서울과 수도권의 2-30여개 대학, 지방의 10여개 거점 국립대학의 학부를 일부(이공계 중심으로 대학원 진학을 위한 정원, 2-30%)만 남기고 폐지한다. 학부 정원이 대폭 축소된 대학은 대학원의 정원을 크게 늘여 “대학원 중심 대학화하면서 현재의 지능정보사회에서 전문지식사회 거점 역할을 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교수는 “대학원 중심대학으로 전환하는 대학들은 학위와 자격증을 중심으로 줄어든 학부 정원만큼 제3세대인 신중년, 50-69세, 인구의 30%와 산업계를 우선으로 하고 일반 시민을 포함하여 전체 시민에게 개방하여 지능정보사회의 국민 학습역량 강화에 기여하는 평생교육 체계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 교수는 대학교육의 혁신방향에 이어 초중등 교육에 대해서는 4가지 개혁안을 제시했으며, 그 내용은 아래와 같다. 첫째, 대학진학과 직업교육을 병행하는 개별 맞춤형 진로교육을 중점으로 하는 미래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