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흐림동두천 -10.4℃
  • 흐림강릉 -2.7℃
  • 맑음서울 -7.7℃
  • 구름많음대전 -4.7℃
  • 구름조금대구 -1.0℃
  • 흐림울산 0.9℃
  • 흐림광주 -0.2℃
  • 맑음부산 2.0℃
  • 흐림고창 -1.4℃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7.1℃
  • 흐림보은 -5.5℃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1.3℃
  • 구름많음경주시 -0.4℃
  • 구름많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바른도서관

<수필> 가을의 잔상(殘像)

URL복사

박재형 작

 


오늘 나는 바쁜 마음으로 시간을 보채면서 지내다가 
날씨가 차가와지기에 문득 노랗고 붉은 낙엽이 생각났다. 
떠나가는 세월을 잡을 순 없지만 가을의 뒷모습을 지켜 보고 
싶었다. 그렇게 가을은 한마디 인사도 없이 떠났다.
그리고 낙엽마저 집어 삼킨 성깔머리 사나운 서리가 자리한다. 
매정하게 떠나버린 가을을 싸늘히 식어가는 숲속에 묻고
화려했던 가을의 채취를 그려본다.

 

파란하늘!
강직함으로 포장된 것 같다. 
하늘 향해 뻗어감을 자랑하는 대나무를 너무 부러워 하지 말아라. 
울긋불긋 단풍이 계곡에 자리하고 
그 속에서 마지막 열정과 열기를 내뿜음이 있어 좋다.
하지만, 가을 날씨는 호흡 속에 숨겨진 신선함이 있어 
오히려 가을을 누릴 수 있는 아름다움을 더해준다.
오늘! 못내 떨치지 못한 가을의 끝자락에서 
맑디 맑은 공기를 폐부 깊숙이 들이 마시며 
얽히고 섥힌 실타래 같은 세상살이도 
저 하늘 닮길 바라며 쳐다본다.

 

가을밤의 등불!
아무도 없지만 빛을 발하는 등불이 좋다.
어두움보다는 편안함이 함께 하기에 사랑한다.
가족처럼 우리와 함께 하고 가을밤 어둠을 밝히던 저 등불도 
심지를 태우며 제 몸체을 흘러내리던 어제 밤, 
미처 다 타지 못한 촛농과 끄스럼이 
우리에게 고통과 번민으로 이끄는 지난 밤이 잊혀지지 않는다. 
삶과 꿈이 이리저리 휘어지며 상처받아 옹이가 박히지만, 
결국엔 더 강건해지는 사람으로 어울려 산다. 
아니! 흙탕 물 한껏 머금었다 맑은 물 내 뱉는 
연꽃같은 사람이 되어 후회가 없다. 
오히려 따뜻하고 붉은 열정의 가슴이 있었기에 
수많은 사람들과 행복할 수 있었음을 기억한다.

 

물위의 낙엽처럼!
쉬지 않고 시간은 간다. 
우리는 결코 보낸 적 없는 가을, 
서운한 마음을 낙엽 속에 고이 묻어 본다. 
쭉쭉 뻗은 낙엽송과 이리저리 굽어 자라는 관목들이 
잘 어우러진 길을 따라 내려 오는 마을길, 
이제는 추억 속의 만만해 보이는 사당, 
주인없는 옛집 사랑채에 겁도 없이 걸터앉아 
더 이상 소용을 잃고 장식이 되어버린 문걸개, 
굳게 닫힌 문고리를 바라보며 그렇게 한참을 보내다, 
어느새 볕이 그리운 따뜻한 안채의 마당에 자꾸 눈이 머문다.
그리고 온전히 기억나는 지난 시간들과 자취는 
내가 여기 있었으면 하는 생각과 
떠나는 길과의 공간의 차이는 아쉬움으로 다가온다. 
개울가에 달라붙는 낙엽, 흐르는 냇물은 흔적을 잃었다.
아마 다음 계절이 오기 전에 낙엽이 흐르는 저 물은 쉴 곳을 
찾아가리. 


참교육

더보기
교사,공무원 노조 전임자에게 국민 혈세 퍼주는 '공무원·교원 노조법 개정안' 국회 의결
더불어민주당 주도 하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4일 교사와 공무원이 노동조합 전임자로 활동하면서도 월급을 받는 내용을 담은 공무원·교원 노조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경제계와 교육계 등에서는 대선 표심을 잡기 위해 “정치권이 국민적 합의 없이 노동계 표심을 잡기 위한 법안들을 통과시킨 것 아니냐”으로 보고 있다. 지금까지 교원·공무원 노조 전임자는 그 기간에 휴직해야 했고, 보수 지급도 금지되었으며, 보수를 지급할 경우는 제3자 개입금지의 불법으로 간주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앞으로는 교원과 공무원도 ‘근로시간 면제 제도(타임오프제)’를 적용받아, 단체협약으로 정하거나 정부·지자체가 동의하는 경우 봉급 손실 없이 노조 활동을 할 수 있으나, 노조 선진국인 유럽이나 미국 일본도 이런 사례는 거의 없다. 경제 및 경영 전문가들은 이러한 노조법 개정안은 대선을 앞두고 “신분과 복지가 보장된 공무원에게 국민 혈세로 노조 월급까지 준다”는 의심의 눈초리로 보고 있다. 일반 노조법을 적용할 경우 최대 627억원이 들지만, 고용부는 국회가 요구한 법안대로 공무원·교원 노조 전임자에게 임금을 지급하면 연간 약 70억원 정도가 낭비된다고 추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교원 노조

참 아카데미

더보기
조영달교수, "외고와 자사고 존립은 교육의 다양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
조영달 서울대 사회교육과 교수(전 사범대학장) 10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교육체제 혁신과 인재혁명'이라는 주제 하에 "교육문제를 해결하려면 대혁신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의 대대적인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혁신 방향으로 조 교스는 “서울과 수도권의 2-30여개 대학, 지방의 10여개 거점 국립대학의 학부를 일부(이공계 중심으로 대학원 진학을 위한 정원, 2-30%)만 남기고 폐지한다. 학부 정원이 대폭 축소된 대학은 대학원의 정원을 크게 늘여 “대학원 중심 대학화하면서 현재의 지능정보사회에서 전문지식사회 거점 역할을 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교수는 “대학원 중심대학으로 전환하는 대학들은 학위와 자격증을 중심으로 줄어든 학부 정원만큼 제3세대인 신중년, 50-69세, 인구의 30%와 산업계를 우선으로 하고 일반 시민을 포함하여 전체 시민에게 개방하여 지능정보사회의 국민 학습역량 강화에 기여하는 평생교육 체계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 교수는 대학교육의 혁신방향에 이어 초중등 교육에 대해서는 4가지 개혁안을 제시했으며, 그 내용은 아래와 같다. 첫째, 대학진학과 직업교육을 병행하는 개별 맞춤형 진로교육을 중점으로 하는 미래형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