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맑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1.3℃
  • 맑음서울 1.7℃
  • 연무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5.9℃
  • 울산 5.7℃
  • 박무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6.4℃
  • 맑음고창 -2.1℃
  • 박무제주 9.7℃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7℃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4.1℃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바른도서관

<수필> 이른 가을 아침에

URL복사

박재형 작

 


어젯밤에 우리집 2층 베란다로 귀뚜라미가 들어왔다. 
 쓰르르 쓰르르 소리에 잠이 깨어 거실로 나가보니 
 窓(창)이 열려있고 서늘한 寒氣(한기)가 몸을 감싼다. 
 순간 가을이 문득 찾아온 것 같고, 
 시간이 갑자기 흘러간 것 처럼 세월의 無常(무상)함과 허전함이 
 한꺼번에 찾아와 쓸쓸함이 밀려든다. 
 그리고 마음 한 구석엔, 지난 가을 몹시도 계절의 가슴앓이를 하여, 
 정작 가을의 秋色(추색)인 파란 하늘과 황금색 들녘, 
 산들바람의 아름다운 풍경을 잊어버린 체 가슴에는 
 孤獨(고독)만 채우고, 세월을 잃어버렸던 기억이 떠오른다. 
 가을의 고독은 여름이 뜨겁고 길수록, 
 매미 울음소리가 거세고 오랠 수록, 
 가을은 문득 다가온다. 
 그리고 준비되지 않은 精熱의 기운은 찬물을 뒤집어 쓴 듯 
 온몸을 얼게한다. 
 가을 태양의 시린 햇살은 마음을 어디에 둬야할지, 
 초점이 흐리면서 고독으로 다가와 
 세상으로 부터 떨어진 外部人(외부인)으로 轉落(전락)하게 한다 . 
 한여름날 저녁 붉은 노을 빛에 서풍을 타고 
 불어오는 갈바람과 함께 따뜻하고 쓸쓸한 햇살이 내 얼굴을 비춘다, 
 산들바람이 가끔은 내 눈을 시원하게 씻어주는 순간이 오면, 
 가을은 나의 가슴을 열어 파란하늘로 물들이게 하고, 
 점점 흰구름이 되어 파란하늘을 繡(수)놓고 싶어 진다. 
 이처럼 계절이 주는 時空(시공)의 間隔(간격)은 사람들의 
 感傷(감상) 간격을 調節(조절)하기도 하고 못하기도 하여  
 性向을 여러 가지 모습으로 바꾸게 하지만, 
 세월이 가면서 中年(중년)의 마음속에 가을이 주는 계절 기억은, 
 해가 지는 落照(낙조)를 보며 과거 시간의 回想(회상)이기에 
 별로 좋아하지 않는 季節(계절)이 되기도 한다, 
 그러나 지난 삶의 모습을 변화하고 싶은 마음이 자리하기에,
 낙조를 보며 엷은 미소로 남은 삶을 希望(희망)으로 
 사는게 편하지 않을까? 
 오늘 아침은 한갓 微物(미물)인 귀뚜라미 한 마리가 
 계절의 변화에 어김없이 나타나서 제 位置(위치)를 자리하며 
 자연의 循環(순환)에 順應(순응)하는 거스러지 않는 모습이 
 내 가슴을 술렁거렸다. 
 그리고 나뭇잎 사이로 불어오는 잔잔한 바람을 보며 
 올가을의 秋色(추색)을 그려본다. 
 계곡물에 떠내려가는 단풍잎과 강가의 갈대소리, 
 낙엽타는 냄새, 
 희미한 달무리를 띤 보름달빛을 ...... 


참교육

더보기
서울대 조영달 교수 등 3인의 공동저서 '영달이의 꿈' 창의적인 '북 콘서트' 개최.
3인 저자들 낭독 중간에 음악 공연을 하는 매우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북 콘서트'라는 평가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조영달 교수가 인생우화집『영달이의 꿈』(윤경숙 김주한 공저) 출판을 기념하며 문화 행사를 2022년 1월 23일 일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세종문화회관 체임버 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조 교수는 이번 콘서트를 “2022년 신년의 꿈을 담아 희망의 메시지를 나눈다는 취지로 각자의 삶을 살아가고 있는 아버지 세대와 어머니 세대 그리고 자녀 세대의 생각과 고민을 담아 쓴「영달이의 꿈」2인의 공저자가「꿈을 찾고 있고, 꿈을 이뤄가는」여러분을 위해 마련한 따뜻한 희망공연이다”라고 소개하고 있다. 이번 콘서트는 조영달 교수와 윤경숙 ‘(사)슬기로운 여성행동’ 상임이사, 김주한 ‘김주한디자인’ 대표 등 공동저자 3인이 함께 기획하고 준비했다. 그들은 행사 취지에 대해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발달한 시대에 소통의 기회는 많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우리 사회는 오히려 점점 더 공감과 소통이 줄어들고 있다.”고 현 사회의 실태에 대해 우려스런 말을 하고 있다. 공동 저자들은 “작년「영달이의 꿈」을 함께 구상하고 펴내면서 세대 간 화합의 중요성을 다시금 느꼈고, 이번

참 아카데미

더보기
조영달교수, "외고와 자사고 존립은 교육의 다양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
조영달 서울대 사회교육과 교수(전 사범대학장) 10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교육체제 혁신과 인재혁명'이라는 주제 하에 "교육문제를 해결하려면 대혁신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의 대대적인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혁신 방향으로 조 교수는 “서울과 수도권의 2-30여개 대학, 지방의 10여개 거점 국립대학의 학부를 일부(이공계 중심으로 대학원 진학을 위한 정원, 2-30%)만 남기고 폐지한다. 학부 정원이 대폭 축소된 대학은 대학원의 정원을 크게 늘여 “대학원 중심 대학화하면서 현재의 지능정보사회에서 전문지식사회 거점 역할을 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교수는 “대학원 중심대학으로 전환하는 대학들은 학위와 자격증을 중심으로 줄어든 학부 정원만큼 제3세대인 신중년, 50-69세, 인구의 30%와 산업계를 우선으로 하고 일반 시민을 포함하여 전체 시민에게 개방하여 지능정보사회의 국민 학습역량 강화에 기여하는 평생교육 체계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 교수는 대학교육의 혁신방향에 이어 초중등 교육에 대해서는 4가지 개혁안을 제시했으며, 그 내용은 아래와 같다. 첫째, 대학진학과 직업교육을 병행하는 개별 맞춤형 진로교육을 중점으로 하는 미래형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