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맑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1.3℃
  • 맑음서울 1.7℃
  • 연무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5.9℃
  • 울산 5.7℃
  • 박무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6.4℃
  • 맑음고창 -2.1℃
  • 박무제주 9.7℃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7℃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4.1℃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바른도서관

<수필> 봄날을 기억한다

URL복사

박재형 작

 


코로나는 우리의 일상에 변화가 많다. 
같이 공유하고 싶은 친구와의 만남도 잠시 머뭇거리게 한다. 
만나서 소주나 밥이라도 같이 먹을 공간이 두려워지니 
만남의 약속도 코로나가 좀 잠잠해지면 보자는 막연한 
전화인사로 대신한다. 
그래서 요즘 아내와 함께하는 시간이 많아지고 더불어 
서로에게 관심과 배려의 마음으로 챙긴다. 
같이 산 세월이 이보다 지금처럼 친구같은 
시간을 가지게 된게 얼마인가 싶다. 
같이 마트와 시장도 가고 NETFLEX도 새벽까지 보면서 
아침 늦게 일어나 아침 겸 점심으로 먹고 청계천이나 
남산 안양천 식물원등 같이 걷는다.
지루했던 겨울은 가고 햇볕 따뜻한 봄날에 등짝 가득 
햇살을 받으며 걷는 기분이 꽤 행복하다.
3월 말이 되면서 꽃샘 추위도 지났다. 
간간히 비도 내리고 가지에 꽃봉오리가 부풀어 올랐다. 
올해는 서울에도 산수유와 매화꽃이 만발했고 
사이사이 벚꽃이 환하게 피기 시작한다.
근데 주위를 둘러보면 봄날씨는 느껴지는데 
옷차림은 퀼팅자켙에 오리털 조끼를 벗지 못하고 추위와 함께 하는 옷차림이 일상이다.
색깔은 좀 밝은색으로 변했지만 계절의 변화에 
마음이 밝아지지 않고 움츠려 있는 모습이다. 
따뜻한 봄은 왔지만 1년이 넘은 코로나 방역기간 동안 움츠려있는 사람들의 마음이 녹지 않는다. 
빨리 마스크를 벗고 서로 얼굴을 쳐다보는 시간을 기다린다. 
3월의 햇살은 따뜻하다!
창밖에서 바라보는 공원 벤치에 앉은 노부부가 
해바라기를 하며 지난 세월을 이야기하는 것 같다. 
아마 못다한 사랑을 마무리 하거나 아쉽고 미안했던 
지난 일들을 들추어내어 그래도 당신은 내사랑, 
그래서 당신은 내사랑이라는 말로 
서로의 정감을 나누며 오랜 친구같은 표정을 짓고 미소를 띤다.
따뜻한 오후의 햇살을 받으러 밖을 나갔다. 
어깨가 따뜻하다. 코는 간질하고 눈은 햇살에 찡그려 
피곤하지만  그래도 자꾸 걷고 싶고 눈은 먼산을 향한다. 
누군가와 이야기를 나누며 봄의 정감을 나누고 싶다.
지난 시절 내게 처음 다가왔던 엄마, 꽃순이 누나, 
아내의 모습이 오랜 세월 나의 마음속에 자리한다
봉숭아 꽃잎, 시큰한 향내로 자주 웃고, 자주 울던 
누나가 시집가던날, 중학생이던 까까머리 동생의 머리를 안고 
우리 동이가 새색시 데리고 오는날을 손꼽아 기다리겠다는 
말과 함께 집을 떠났다. 
그리고 이태 후 돌아온 누나의 모습은 
푸르고 깊은 바다 조차도 마음을 비워내지 못하고 
먼 곳을 돌아 자신을 저버린 듯 시린 웃음으로 
돌아서는 뒷모습이 미안하다.
그리고 엄마와 아내의 모습은 내겐 항상 봄이었다. 
누구보다 날 사랑하고 믿고 의지하는, 
그냥 좋아 현기증이 날만큼 나를 향하는 마음, 
이제! 내가 당신을 향하는 마음에 꺼지지 않은 화톳불로 
살아남아 오랜 시간 당신의 가슴이 되고 싶다. 
오늘 나는 봄을 기억하고 싶다. 
특히! 봄의 바다를 기억하고 싶다.
지난 달 2월 남쪽 섬들을 여행하면서 봄 햇살은 
나를 유년시절로 데려갔다.
봄바다의 기억은 갈매기, 빨간등대, 통통배, 
반짝거리는 물비늘, 은빛 물고기.
이런 기억들이 나를 돌아가고 싶은 고향을 있게한다.
나는 자유롭고 여유롭고 삶이 풍족해지는 시간들이 
빨리 다가오는 따뜻한 봄날을 기억하고 싶다.
 


참교육

더보기
서울대 조영달 교수 등 3인의 공동저서 '영달이의 꿈' 창의적인 '북 콘서트' 개최.
3인 저자들 낭독 중간에 음악 공연을 하는 매우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북 콘서트'라는 평가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조영달 교수가 인생우화집『영달이의 꿈』(윤경숙 김주한 공저) 출판을 기념하며 문화 행사를 2022년 1월 23일 일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세종문화회관 체임버 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조 교수는 이번 콘서트를 “2022년 신년의 꿈을 담아 희망의 메시지를 나눈다는 취지로 각자의 삶을 살아가고 있는 아버지 세대와 어머니 세대 그리고 자녀 세대의 생각과 고민을 담아 쓴「영달이의 꿈」2인의 공저자가「꿈을 찾고 있고, 꿈을 이뤄가는」여러분을 위해 마련한 따뜻한 희망공연이다”라고 소개하고 있다. 이번 콘서트는 조영달 교수와 윤경숙 ‘(사)슬기로운 여성행동’ 상임이사, 김주한 ‘김주한디자인’ 대표 등 공동저자 3인이 함께 기획하고 준비했다. 그들은 행사 취지에 대해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발달한 시대에 소통의 기회는 많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우리 사회는 오히려 점점 더 공감과 소통이 줄어들고 있다.”고 현 사회의 실태에 대해 우려스런 말을 하고 있다. 공동 저자들은 “작년「영달이의 꿈」을 함께 구상하고 펴내면서 세대 간 화합의 중요성을 다시금 느꼈고, 이번

참 아카데미

더보기
조영달교수, "외고와 자사고 존립은 교육의 다양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
조영달 서울대 사회교육과 교수(전 사범대학장) 10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교육체제 혁신과 인재혁명'이라는 주제 하에 "교육문제를 해결하려면 대혁신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의 대대적인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혁신 방향으로 조 교수는 “서울과 수도권의 2-30여개 대학, 지방의 10여개 거점 국립대학의 학부를 일부(이공계 중심으로 대학원 진학을 위한 정원, 2-30%)만 남기고 폐지한다. 학부 정원이 대폭 축소된 대학은 대학원의 정원을 크게 늘여 “대학원 중심 대학화하면서 현재의 지능정보사회에서 전문지식사회 거점 역할을 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교수는 “대학원 중심대학으로 전환하는 대학들은 학위와 자격증을 중심으로 줄어든 학부 정원만큼 제3세대인 신중년, 50-69세, 인구의 30%와 산업계를 우선으로 하고 일반 시민을 포함하여 전체 시민에게 개방하여 지능정보사회의 국민 학습역량 강화에 기여하는 평생교육 체계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 교수는 대학교육의 혁신방향에 이어 초중등 교육에 대해서는 4가지 개혁안을 제시했으며, 그 내용은 아래와 같다. 첫째, 대학진학과 직업교육을 병행하는 개별 맞춤형 진로교육을 중점으로 하는 미래형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