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19.3℃
  • 구름많음서울 18.8℃
  • 구름조금대전 21.0℃
  • 구름조금대구 22.7℃
  • 구름조금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18.1℃
  • 구름많음제주 19.4℃
  • 구름많음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바른도서관

<수필> 노년이 되면

URL복사

박재형 작

 

 

나이를 먹어 노년이 된다는 것은 
그냥 늙어지고 허무함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회색빛 머리카락에 아주 잘 어울리는 분홍색 
가디건을 입고 뜰로 나서면 마당 가득 아름다운 은빛 물결로 넘치고,
그동안 잊혀졌고 소홀하고 무심했던 것을 조심스레 찾아 나설 수 있는 여유도 생긴다.
오랜 벗 마주하여 따뜻한 차 한 잔하며 즐겁고 
정겨운 이야기를 나누자. 
남에게 불편한 마음 갖지도 말고 남에게 야속한 시선 보내지도 말고 순간 순간이 지금의 이 모습이겠나마는 이미 겉은 세월따라 바뀌고 변한다 해도 속 마음이야 이제나 저제나 한결 같아서 그냥 지금처럼 이 모습 사랑하며 지내다 보면 내 마음 언젠가 모두에게 닿을 것으로 믿으면 노년이래도 생각은 젊고 아름답다 
하지 않겠나?
노년에 불어오는 바람이 언제나 서늘하지는 않지만 공연히 빈 가슴 서늘하게 하는 상황에 
놓이게 하는 것은 어찌 하겠나.
누군가 친절이라도 보내오면 금세 그 손잡고 
뒤도 안돌아보고 따라나서고 싶은 허전함. 
공연히 하루에도 몇 번씩 기쁨과 슬픔이 
흔들리며 춤추는 나이의 불안함, 
새로운 인연이 기쁨으로도 오고 슬픔으로도 오니 이미 온 인연 가볍게 흘리지 말고 새로운 인연 즐겨 만들지 말게.   
그 동안 인연을 맺었던 사람, 잊혀졌던 벗에게 
마음의 편지를 띄우고 훗날 지금처럼 서로를 
기억하고 사랑할 수 있는 건 그래도 진실했던 
우리들이 오랜 친근함이 있어서가 아닌가?
오랜만에 돋보기 안경을 쓰고 이솝이야기 
동화책을 읽고 자연과 잔잔한 대화도 나누자. 
들풀과 눈마춤도 할 수 있으며 방금 비온 뒤 목욕을 한 바위와 한 몸이 되어 한가한 오수도 즐겨보자.
그리고 노년이 되면 아마 마음속에 숨겨 두었던 말 못 할 사연을 털어놓아도 이미 소진한 기억력은 마음 속에 상처 줄 일도 없을게야.
이미 내 어두운 눈도 내 늙음이 보이지 않으니 
이 또한 얼마나 편하고 행복한가.
애써 쫓기지 않아도 되고 비우지 못한 가슴으로 애태우지 않아도 되고 헤어짐에 연연하지 않아도 된다.
언제든 빈손으로 나누면 꽃바람이 산들 산들 
날 반기겠지 그럼 난 아이처럼 그 길을 오가며 
나이먹음이 순수한 아이가 되어감을 즐거워 하리라.


참교육

더보기
서울시교육감 보수후보 단일화 마지막 노력 진전있나?
조영달 서울교육감 예비후보는 지난 11일 박선영·조전혁 예비후보에게 원샷 단일화를 전제로 릴레이 면담을 전격 요청했다. 이러한 조영달 후보의 제안은 당초 내걸었던 조전혁· 박선영 두 후보의 선 단일화 제안을 철회한 것이어서 서울교육감 중도보수후보 단일화에 변화가 있음을 뜻한다. 이런 조영달 후보의 제안에 따라 12일 오후 5시경 박선영 후보가 조영달 후보 캠프(새문안로 24 소재)를 찾아 3시간 대화를 나누었고 연이어 밤늦게까지 조전혁 후보와도 장시간 대화를 나눈 것으로 확인되었다. 박선영 후보는 SNS를 통해 "상대를 존중하며 3시간 이상 협상을 했으나 결정적인 부분은 내일(13일) 오전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며 조영달 후보와의 대화가 계속 이어질 것임을 밝혀서 이날의 만남에 일정부분 긍정적인 의미를 부여하였다. 조전혁 후보도 밤늦게 자신의 SNS를 통해 "서로 허심탄회하게 서로의 입장을 들었다. 비난이나 말싸움, 공박은 없었다. 계속 단일화를 위해 노력하겠다. 노력이 결실을 맺기 바란다"고 밝혀서 조영달 후보와의 대화에 긍정적인 면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조전혁 후보는 12일 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마쳤으며, 조영달 후보는 최대한 단일화 노력을 기울인 뒤

참 아카데미

더보기
조영달교수, "외고와 자사고 존립은 교육의 다양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
조영달 서울대 사회교육과 교수(전 사범대학장) 10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교육체제 혁신과 인재혁명'이라는 주제 하에 "교육문제를 해결하려면 대혁신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의 대대적인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혁신 방향으로 조 교수는 “서울과 수도권의 2-30여개 대학, 지방의 10여개 거점 국립대학의 학부를 일부(이공계 중심으로 대학원 진학을 위한 정원, 2-30%)만 남기고 폐지한다. 학부 정원이 대폭 축소된 대학은 대학원의 정원을 크게 늘여 “대학원 중심 대학화하면서 현재의 지능정보사회에서 전문지식사회 거점 역할을 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교수는 “대학원 중심대학으로 전환하는 대학들은 학위와 자격증을 중심으로 줄어든 학부 정원만큼 제3세대인 신중년, 50-69세, 인구의 30%와 산업계를 우선으로 하고 일반 시민을 포함하여 전체 시민에게 개방하여 지능정보사회의 국민 학습역량 강화에 기여하는 평생교육 체계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 교수는 대학교육의 혁신방향에 이어 초중등 교육에 대해서는 4가지 개혁안을 제시했으며, 그 내용은 아래와 같다. 첫째, 대학진학과 직업교육을 병행하는 개별 맞춤형 진로교육을 중점으로 하는 미래형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