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19.3℃
  • 구름많음서울 18.8℃
  • 구름조금대전 21.0℃
  • 구름조금대구 22.7℃
  • 구름조금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18.1℃
  • 구름많음제주 19.4℃
  • 구름많음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바른도서관

<수필> 눈물

URL복사

박재형 작

 

 

지난 일년은 60인생을 보면서 참 다행이다 싶다. 
주위를 둘러보면 내곁에 있는 모두가 내가 살아오는 동안 기쁨과 용기와 삶의 희망을 이야기하고 긍정적인 마음을 갇도록 내게 이야기한다 
어떨 때는 잘 알아들어 생각이 평온하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행동하지만 어떨 때는 말귀를 알아듣지 못해 생각이 엇나가고 행동은 어리석다. 
이제 세월이 지나, 지난 시간의 일들을 정리하고 둘러보면 지금 이 시간이 내게는 소중하다. 
지금보다 젊은 과거로 돌아가고싶은 마음은 없다. 
현재의 정신발달 이전의 단계로 돌아가 미숙함을 자처하며 한없이 보호받고 싶어하는 영화 “박하사탕”의 주인공이 외치는“나, 돌아갈래”라는 외침으로 퇴행하고 싶지는 않다. 
오늘을 사는 자원과 지혜로 변화하고 싶다. 
모래바람에 뒤덮혀 잃어버린 나의 유적(꿈과 가능성)들을 발굴해 먼지와 때를 닦아내면 빛나는 나의 유적품들이 나타난다. 
그럼 나의 모습은 모든 가능성을 품은 나를 만나게 된다.
그리고 먼지묻은 세상의 지혜를 담은 
고서(명언)를 털어 펼쳐보라! 
원대한 바다로 나가 마음껏 헤엄치고 새로운 희망을 담아오라는 사명이 선명하게 쓰여 있음을 보게됨을 안다.
요즘 문득 어머니 생각이 난다. 
새벽마다 정안수 올려 놓고 천지신명께 남편의 번창과 자식의 안녕을 기원하며 운수소관의 운명의 장난은 어쩌지 못해도 세상을 아주 살아내지 못하게는 하지 않을거라고 믿고 두손 모으고 비비며 기도를 올렸다.
그리고 아버지 말씀도 기억난다. 
인생이 별거더냐? 
니 마음먹은대로 니 힘닿는대로는 되지 않을 것이다. 
속태우고 참으며 힘든 날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모든 것은 시간이 해결한다.  
세상의 것을 너무 욕심을 내지 말고, 
허술하고 다정한 구석을 보이면 
봄날의 햇살같이 모든 것에 온정의 바람이 불 것이다. 
그럼 만족하라! 남은 인생이 평안해진다.
시간이 가고 세월을 보면서 60이 넘으니 삶을 관조하는 지혜가 생기는 것이 멋지고 즐겁다. 
그리고 눈물도 많아 졌다. 
사람이 칠칠맞지 못하게 눈물이나 찔찔짜고 
앉았다고 하기에 “누가 눈물 흘리고 싶어서 흘리냐!” 
나도 모르게 가슴을 찡하게 하는 
감동(사람이던 자연이던)을 보면 에이는 마음이 생김과 동시에 눈물은 이미 눈 밖으로 나와있는데! 
이게 세월이 흘러 요즘 내게 보여주는 자연적인 현상이다. 
그리고 변명이 늘었다. 
눈물은 주위를 의식하고 멋쩍어서 소심함에 변명만 늘게된다. 
아니 자기를 위로하기 위해서 눈물을 흘리는 것 같다.
이렇게 60환갑의 나이에 보여지는 
나의 모습은 지혜로와지고, 부모로 생각되고 바라보고 느끼는 마음이 자리잡게되네!
그리고  어떤 현상과 장면에 아름다움과 공감하는 감동이 잘 일어나 눈물을 자주 흘리고, 
이 눈물은 지난 세월의 나의 사건들을 위로하는 시인의 마음을 갖게 되나보다.  


참교육

더보기
서울시교육감 보수후보 단일화 마지막 노력 진전있나?
조영달 서울교육감 예비후보는 지난 11일 박선영·조전혁 예비후보에게 원샷 단일화를 전제로 릴레이 면담을 전격 요청했다. 이러한 조영달 후보의 제안은 당초 내걸었던 조전혁· 박선영 두 후보의 선 단일화 제안을 철회한 것이어서 서울교육감 중도보수후보 단일화에 변화가 있음을 뜻한다. 이런 조영달 후보의 제안에 따라 12일 오후 5시경 박선영 후보가 조영달 후보 캠프(새문안로 24 소재)를 찾아 3시간 대화를 나누었고 연이어 밤늦게까지 조전혁 후보와도 장시간 대화를 나눈 것으로 확인되었다. 박선영 후보는 SNS를 통해 "상대를 존중하며 3시간 이상 협상을 했으나 결정적인 부분은 내일(13일) 오전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며 조영달 후보와의 대화가 계속 이어질 것임을 밝혀서 이날의 만남에 일정부분 긍정적인 의미를 부여하였다. 조전혁 후보도 밤늦게 자신의 SNS를 통해 "서로 허심탄회하게 서로의 입장을 들었다. 비난이나 말싸움, 공박은 없었다. 계속 단일화를 위해 노력하겠다. 노력이 결실을 맺기 바란다"고 밝혀서 조영달 후보와의 대화에 긍정적인 면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조전혁 후보는 12일 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마쳤으며, 조영달 후보는 최대한 단일화 노력을 기울인 뒤

참 아카데미

더보기
조영달교수, "외고와 자사고 존립은 교육의 다양성을 위해 꼭 필요하다"
조영달 서울대 사회교육과 교수(전 사범대학장) 10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교육체제 혁신과 인재혁명'이라는 주제 하에 "교육문제를 해결하려면 대혁신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의 대대적인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혁신 방향으로 조 교수는 “서울과 수도권의 2-30여개 대학, 지방의 10여개 거점 국립대학의 학부를 일부(이공계 중심으로 대학원 진학을 위한 정원, 2-30%)만 남기고 폐지한다. 학부 정원이 대폭 축소된 대학은 대학원의 정원을 크게 늘여 “대학원 중심 대학화하면서 현재의 지능정보사회에서 전문지식사회 거점 역할을 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교수는 “대학원 중심대학으로 전환하는 대학들은 학위와 자격증을 중심으로 줄어든 학부 정원만큼 제3세대인 신중년, 50-69세, 인구의 30%와 산업계를 우선으로 하고 일반 시민을 포함하여 전체 시민에게 개방하여 지능정보사회의 국민 학습역량 강화에 기여하는 평생교육 체계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 교수는 대학교육의 혁신방향에 이어 초중등 교육에 대해서는 4가지 개혁안을 제시했으며, 그 내용은 아래와 같다. 첫째, 대학진학과 직업교육을 병행하는 개별 맞춤형 진로교육을 중점으로 하는 미래형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