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9.5℃
  • 서울 25.4℃
  • 흐림대전 29.6℃
  • 흐림대구 34.2℃
  • 구름많음울산 31.9℃
  • 구름많음광주 30.8℃
  • 구름많음부산 30.9℃
  • 흐림고창 30.1℃
  • 구름많음제주 35.6℃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8.4℃
  • 흐림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32.2℃
  • 흐림경주시 33.7℃
  • 흐림거제 30.7℃
기상청 제공

바른도서관

<수필> 5월의 편지

박재형 작


 

온 산이 푸른 5월의 초록을 보라.
태양의 정열은 미루나무잎을 팔랑이고
찔레꽃 향기가 청보리 언덕에 내리는 
파란 하늘 향해 싱그러움으로 편지를 쓰자.

얼굴 가득 햇살이 다가와 말한다.  
머문 듯 가는 세월인데, 
나와 함께 걷는 느낌이 좋았던 사람
그냥 기다려지는 사람과 한적한 찻집 창가에 앉아 
상상의 시간을 그려보며 편지를 쓰자.
  
꽃피는 날, 새들의 노래들으며
보고 싶은 사람에게 잔잔한 미소를 품고
나눈 것은 많지 않아도 사랑 한 줌이 인정스러워 
그리움과 정겨움을  묻혀 편지를 쓰자.

5월, 눈부시게 아름다운 날, 
너의 손을 잡고 따듯한 고운 정을 하나 새긴다.
세월이 변하고 사람이 변하여 모든 것이 변하는 
세상이 될 지라도 진실하고 아름다운 사람이고 싶다.
모란이 피고 뻐꾹새 소리가 내려 앉는 초록 대지에 
알 수 없는 보고픔과 아름다운 그리움으로 
행복한 얼굴이 떠오르는 마음으로 
사랑한다는 고백의 편지를 쓰자. 
 



참 아카데미

더보기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