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6.4℃
  • 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7.9℃
  • 흐림대구 29.8℃
  • 흐림울산 28.3℃
  • 흐림광주 27.8℃
  • 흐림부산 27.4℃
  • 흐림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30.5℃
  • 구름많음강화 26.4℃
  • 흐림보은 27.4℃
  • 흐림금산 28.2℃
  • 흐림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7.5℃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조전혁, 박선영 일대일 단일화 합의, 이주호는 사퇴키로

조영달 후보는 최종적으로 '원샷' 단일화 의지 밝혀

 

이주호 후보의 교육청 앞 단식을 계기로 조전혁, 박선영 두 후보가 일대일 단일화에 나서겠다고 합의하면서 서울시교육감 보수후보 단일화에 물꼬가 트였다.

 

8일 오전 9시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이주호, 조전혁, 박선영, 세명의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들이 모여 단일화 합의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였다.

 

조전혁, 박선영 두 후보는 7일 교육청 앞에서 단식 중인 이주호 후보를 각각 찾아 대화를 나누었고 그 과정에서 세 후보가 합의에 이흔 것으로 전해졌다.

 

이주호 후보는 두 후보가 단일화에 합의하면서 단식을 중단하고 당초 약속대로 후보직을 사퇴할 예정이다.

 

조전혁 후보는 박선영 후보와 일대일 단일화 후에 조영달 후보와의 단일화에도 나서겠다는 뜻을 페이스북을 통해 알렸다.

한편 조영달 후보는 유투브태널 '조영달TV'를 통해 세 후보가 단일화되면 '원샷' 최종 단일화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동영상보기] 정치인 출신 교육감 후보가 단일화되면 교육계 출신 후보로서 담판을 짓거나 또는 시민들의 선택을 받겠다는 각오를 밝힌 셈이다.


보수후보 단일화 과정에 정통한 한 시민단체 대표는 "조전혁 후보와 박선영 후보가 단일화 협의를 시작한다는 의미일 뿐 후보의 단일화 방식에 대한 협의가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이주호 후보가 선관위에 등록된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는지도 좀더 지켜보겠다"며 우려 섞인 전망을 하기도 했다.
 


참교육

더보기
앞으로 교사에 대한 욕설과 폭행 및 수업방해 행위 못한다
국민의힘 이태규의원은 18일 수업 방해 학생으로부터 교권과 학습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하는 초·중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 및 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교원지위법)을 이날 대표발의 했다. 발의된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에 따르면 학생도 교원 또는 다른 학생의 인권을 보장하며, 교사에게 학생생활지도 권한을 명시하고, 수업 방해 학생의 생활기록부에 조치사항을 기록하는 등 교권보호와 다른 학생의 수업권을 보장한다는 내용이다. 또한 교육활동 침해 학생에 대해 가해학생과 피해교원을 즉시 분리하고 교육지원청에 시·군·구 교권보호위원회를 설치하여 피해교원을 보호하도록 했다. 현행 법령은 교사는 법령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학생을 교육하도록 하고 있으나 교사의 교육권을 포괄적으로 규정함으로써 교육활동이 학생의 생활지도를 포함하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규정하기 않고 있다. 이로 인해 학생에 의한 교육활동 방해와 교권침해는 매년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 지난달 경기도에서 한 초등학생이 싸움을 말리는 담임교사에게 욕설을 퍼붓고 흉기로 위협을 가해 교권보호위원회에 회부된 일도 발생한 바 있다. 한국교육개발원에 따르면 2021년도 교육활

참 아카데미

더보기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