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03 (목)

  • 흐림동두천 11.0℃
  • 흐림강릉 15.4℃
  • 흐림서울 12.6℃
  • 흐림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5.5℃
  • 구름조금울산 16.6℃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9.2℃
  • 구름많음고창 15.3℃
  • 맑음제주 19.1℃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0.1℃
  • 구름많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8.2℃
  • 구름많음경주시 17.3℃
  • 구름조금거제 18.3℃
기상청 제공

바른도서관

<수필> 흘러가는 세월 속에

박재형 작

 

 

한낮 빨래 장대 위에 걸린 해가 해질 녘 대문 밖으로 넘어가고
부는 바람이 서늘하지는 않은데 내몸에 불어온 바람이 공연히 
빈 가슴 서늘하게 하는 것을 내 어찌 마다 하겠나.

 

누군가 불러 주면 황급히 뒤돌아보고 친절이라도 보내 오면 
금세 그 손잡고 뒤도 안 보고 따라나서고 싶은 허전함.
하루에도 몇 번씩 기쁨과 슬픔에 흔들리며 춤추는 나이다.

 

새로운 인연 기쁨으로도 오고 슬픔으로도 오니
이미 온 인연 가볍게 흘리지 말고 새로운 인연 즐겨 만들지 말게.

 

오랜 벗 마주하여 따뜻한 차한 잔 즐겁고 정다운 이야기 나누고
그냥 그렇게 지내다 보면 무심한 시간은 자꾸 흘러만 간다네.

 

이제는 남에게 불편한 불편한 마음 갖지 말고 
남에게 야속한 시선도 보내지 말게
세월이 흘러 그 때도 우리가 지금의 이 모습이겠나.

 

이미 겉은 세월따라 바뀌고 변한다해도 
속 마음은 이제나 저제나 한결같아서
그냥 지금처럼 이 모습 사랑하며 지내다 보면

 

내 마음 언젠가 모두에게 닿을 것을 믿네
아직은 젊고 믿음직스러우며 아름다운 삶을 꿈꾸지 않는가.

 

훗날에 지금처럼 서로를 기억하고 사랑할 수 있는건
그래도 진실했던 우리들이 아니겠는가?


참교육

더보기
서울시학교급식 친환경농산물 전처리시설 ... 위생기준 미달 상태 10여년간 방치 드러나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이종태 의원(국민의힘, 강동2)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시학교급식에서 70%를 차지하는 친환경농산물 대부분이 위생기준이 불명확한 일반시설에서 전처리되고 있다"며, "서울시교육감과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즉각 개선책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종태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친환경농산물이 가격이 비싸고 인증제도의 신뢰성에 문제가 제기되기도 하였으나 산지계약재배를 통해 농민들을 보호한다는 취지를 살려 학교급식 식재료의 70%를 친환경농산물을 사용하도록 서울시교육청이 지침으로 권장하고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벌레가 생기거나 품위에 손상이 오는 등 친환경농산물일수록 위생적인 전처리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1년 3월부터 서울시 학교에 전처리된 상태로 납품된 친환경농산물 4,639톤 중 HACCP 인증시설을 사용한 비율은 17%(768톤)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학교급식법에 의하면 식재료의 전처리는 학교 내 위생적인 조리시설을 이용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당일납품 당일조리 원칙을 견지하는 서울시 학교급식의 경우 대부분의 식재료는 외부업체에서 전처리된 상태로 납품 받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서울시교육청은 학교급식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