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06 (화)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20.6℃
  • 맑음대전 17.9℃
  • 맑음대구 22.5℃
  • 맑음울산 21.3℃
  • 맑음광주 20.7℃
  • 맑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18.8℃
  • 맑음제주 21.9℃
  • 맑음강화 21.4℃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7.0℃
  • 구름많음강진군 19.8℃
  • 맑음경주시 18.5℃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돌·찢·똥... 갸가 갸일세

‘성’(性) 하면 떠오르는 대표들의 활갯짓...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권성동 원내대표가 의원총회에서 재신임을 받은 데 대해 “대통령과 원내대표가 만든 비상 상황에 대해 당 대표를 내치고 사태 종결?”이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성 접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에 대한 조사를 곧 마무리할 방침이다...

 

 전(前) 당 대표였다. 아직도 미련의 끈을 놓지 못한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16일 이른바 ‘이재명 수사 방탄용’으로 논란이 된 당헌 80조(부정부패 당직자 기소 시 직무 정지)를 개정하기로 했다... 당안팎에서는 당헌 80조 개정이 검찰과 경찰의 수사선상에 올라 있는 이 후보를 위한 ‘방탄용’ 개정이라는 비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앞으로 당 대표가 되실 게 확실하시단다.   이 나라 국민은 당 대표 복(福)이 지지리도 없다. 갸나 갸나 성(性)스러운 분들이다. 정치인이 아니라 ‘성치인’(性恥人)? 그런데...

 

 

  이런 대표도 한몫하시겠다고 깝친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6일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재신임’을 받았다... 권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의원님들께서 다시 일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리고 어깨가 무겁다”며...

 

 

 

 ‘검수완박’(檢搜完撲) 어설픈 합의, 휴대전화 메시지 노출, 9급 공무원 채용 물의, 펠로시 오찬장 휴대폰 촬영 등등...  글쎄, ‘성치인’(性恥人)은 아니고, ‘멍치인’? 그저 ‘O 핵관(核關, 핵심 관계자)’이라고도 불린다지만, ‘O 해관(害關, 해가 되는 관계자)’는 아닌지.

 

"다시 일할 기회”라고 했다. 아슬아슬하다. 제 버릇 개 줄까. 다시 일 저지를 기회”... 이게 더 솔직하지 않나.  요즈음 이 나라 언론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세 분(糞)이시다. 인구(人口)에 널리 회자(膾炙) 되고 있다. 저잣거리에서는 저 분(糞)들의 권력을 향한 욕심이 하늘에 삿대질을 한다고들 수군거린다.

 

  “그저 그런 일로 모두의 입에 오르내리는 건 창피한 일이다”

 

  저들에게 묻고 싶다. 누군가의 한마디가 뒤통수를 때리지 않던가. 그리고...

 

  “갸들 손에 내 미래를 내맡기고 싶지 않다!”

 

 

  국민이 원할 때 빨리 떠나라, 정치판을... 더 큰 망신살이 뻗치기 전에.


참교육

더보기
교육부 장관이 없으니, 한국사 집필 엉망진창...교육부 고위직들은 모두 수수방관
‘6·25 남침’ ‘자유민주주의’ 등 표현이 빠진 2022 개정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이 공개되자 “교육부가 책임지고 문제가 되는 부분을 수정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교육부는 논란이 커지자 31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 ‘6·25 남침’은 헌법정신과 역사적 사실에 부합하는 기본 상식”이라며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역사 교육과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교육과정 시안에 대해 국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전날 개통한 ‘국민참여소통채널’ 홈페이지에 이날 오후 10시30분까지 고교 한국사 관련 18개의 의견이 달렸다. 대부분 “원래대로 ‘자유민주주의’와 ‘남침으로 시작된 6·25전쟁’으로 바로잡아달라”는 의견이었다. 국사편찬위원 등을 지내며 역사 교과서 좌편향 문제를 연구해 온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은 “한국사는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과목이고 교과서에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이 드러나야 하는데, 시안대로면 이런 식의 개편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신유아 인천대 역사교육과 교수는 “일부 역사교육학 연구진이 객관적 평가가 끝나지 않은 현대사 교육 내용을 독점하는 건 문제”라며 “시간을 들여라도 한국사 교과서의 근현대사는 무엇을 넣을지 기본

참 아카데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