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0 (화)

  •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9.2℃
  • 맑음대전 17.9℃
  • 구름많음대구 17.4℃
  • 흐림울산 16.9℃
  • 구름많음광주 20.9℃
  • 흐림부산 18.0℃
  • 구름많음고창 18.6℃
  • 흐림제주 22.0℃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4.2℃
  • 구름많음금산 15.7℃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6.2℃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바른사회, "'중대재해처벌법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한 세미나 개최

바른사회시민회의는 2022년 8월 29일(월) 오후2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중대재해처벌법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올해 1월 27부터 시행된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중대재해법)”이 입법 당시부터 여러 위헌적 요소를 갖고 있는 법률이라는 지적이 많았으며, 시행 후 1년도 되기 전에 법적용과 관련해 많은 논란이 발생하고 있다.

 

중대재해법은 중대재해 발생시 사업주, 경영 책임자, 법인 등을 처벌할 수 있는 법으로 기업경영 위축 등 지적이 있으며, 법집행이 형평의 법리는 물론이고 과잉처벌 논란, 죄형법정주의 위배 등 수많은 법적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최재형 의원실’ 주최, ‘바른사회시민회의’주관으로 법시행 후 6개월이 경과한 현 시점에서 중대재해법의 효과를 분석해 보고 법리적인 문제점과 경제적인 문제점은 없는지 다시 검토 및 분석해 보고 이에 대한 개선방안을 제시해 보고자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열리는 세미나 프로그램은 아래와 같다.

 

[환영사] 양준모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

[사 회] 최창규 (명지대 경제학과 교수)

[발제]

“중대재해처벌법의 입법배경, 위헌요소와 경제적 손실”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중대재해처벌법의 형사처벌 문제와 대안”

박인환 (전 건국대 교수, 변호사)

“중대재해처벌법의 민사책임 문제와 대안”

전삼현 (숭실대 법학과 교수)

“건설업계 입장에서 바라본 중대재해처벌법의 문제점과 개선방향”

한상준 (대한건설협회 기술안전실 부장, 건설안전기술사)

[토론] 조봉수 (해성기공 안전팀 이사), 임우택 (한국경총 안전보건본부장)


참교육

더보기
서울시 교육청, "학부모의 존재를 전혀 인정하지 않아..."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민주시민생활교육과는 8월 26일 관내 초·중·고교와 특수학교 등에 ‘2022년 성 평등주간 행사 안내 및 참여 협조’ 공문에서 각 학교별로 ‘성 평등’ 교육 운영 현황을 조사에서 학부모 존재 자체를 개 무시하는 지침서를 내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청은 교사들에게 ‘학부모(學父母)’ 대신 성별 구별이 없는 ‘보호자’ 또는 ‘양육자’라는 표현을 쓸 것을 가이드라인으로 강제 의무화했다. 그러나 현재 대한민국 교육의 모든 정책에 ‘교사’, ‘교원’, ‘학교’, ‘학부모’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지만, 서울시 교육청이 주장하는 ‘성별 없는 보호자’, ‘성별 없는 양육자’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사례는 어느 법률에서도 찾아 볼 수 없다. 즉, 현재 유치원, 초·중·고 학교의 학생을 보호하고 양육하고 있는 학부모를 어느 법률에도 없는 용어로 완전히 개 무시하고 있다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1948년 건국 이후 ‘학부모’란 민법 상 학생을 책임지는 아버지(부) 어머니(모)는 물론 성인이 된 형제자매, 할아버지 및 할머니 등을 통칭하는 말이다. 담당 공무원의 적시한 ‘성별 없는 보호자’, ‘성별 없는 양육자’는 이러한 교육계의 관습을 전혀 모르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