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구름많음동두천 30.7℃
  • 구름조금강릉 35.0℃
  • 구름많음서울 33.7℃
  • 구름조금대전 34.5℃
  • 구름많음대구 34.3℃
  • 구름조금울산 32.1℃
  • 구름많음광주 33.2℃
  • 흐림부산 29.6℃
  • 구름조금고창 33.3℃
  • 천둥번개제주 25.7℃
  • 구름조금강화 30.9℃
  • 구름많음보은 31.9℃
  • 구름많음금산 31.8℃
  • 구름많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5.0℃
  • 구름많음거제 30.4℃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서울 영훈고 학생, "인문학 강좌에서 정치내용 강의를 지속하고 있다"고 고발

청와대는 청원자 동의없이(?) 마음대로 청원내용 일부 삭제...

URL복사

서울 강북 영훈고 학생이 전교생 대상의 인문학 강좌가 대한민국을 폄하하는 정치적 내용을 강의한다고 청와대에 청원했다. 현재까지 동의한 인원은 6,576명이며, 청와대는 청원내용 일부를 삭제하여 게시하였다고 한다.

 

삭제한 내용은 '한겨레신문' 구본권(이름 삭제) 기자 2번 특강, 전 민노총 지도위원/노동위원장/노동시인/전문시위꾼 박래군(이름 삭제) 특강, 극좌 사상연구단체 '수유 너머' '마르크스의 자본론' 고병권 특강(삭제), 어썸스쿨 김영광(삭제)이었으며, 아래는 청와대가 삭제한 청원내용을 제외한 全文이다.

 

<서울 **구의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입니다.>

 

저희 학교는 ‘인문학특강’이라는 프로그램을 학기당 1~2번 정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약 300명이 모이는 소강당에서, 또는 소강당과 교실을 TV로 연결하여 전교생에게 방송으로 교육을 합니다.

 

문제는 이 ‘인문학 특강’에 정치적으로 편향된 강사들이 출연하여 정치 편향적 발언을 하는 일이 지속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2019년에는 대표적인 좌편향 언론인 ‘한겨레신문’ *** 기자가 2번이나 특강을 했고, 2020년에는 전 민주노총 지도위원 겸 6.15공동선언 남측지부 노동위원장이며 자칭 노동시인인 전문시위꾼 ***씨, 좌파 사상 연구단체인 ‘수유 너머’에서 강의하고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설파하고 다니는 ***씨를 강사로 모셔와 학생들에게 강의를 듣게 했습니다.

 

2021년 6월 11일에는 ***이라는 어썸 스쿨의 강사를 불러서 강의를 했는데 진로에 대해 얘기하다가 갑자기 “사회적으로 성공했지만 결국은 실패한 사람이 있어요. 누굴까요?”라고 묻더니, 스스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죠.”라고 하면서 슬라이드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리와 구속에 관련된 사진이 포함된 기사를 수십장 보여주었습니다.

 

외국 기업가들의 장례는 국민의 존경 속에 치러지는데 비해 우리나라 기업가들의 죽음은 존경받지 못한다면서 삼성 이건희 회장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저희 학교의 ‘인문학특강’은 우리에게 좌파적인 정치적 입장과 논리를 강제적으로 주입시키려 하는 술수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정치적으로 무엇이 옳고 그른지 잘 알지 못하는 학생이지만 그것만은 느끼고 있습니다.

 

‘인문학 특강’의 목적이 우리를 좌파의 전사로 키우는 것입니까? 어른들의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노리개로 쓰려는 것입니까?

 

우리 학생들은 바보가 아닙니다. 공부 못해도 돈이 없어도 알 건 알고 느낄 건 느낍니다.

 

이 청원을 보시는 **고 학생 여러분! 그리고 국민 여러분! 동의해 주시고 **고 좌편향 교육 프로그램 ‘인문학 특강’의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십시오. 학교에서는 특강 녹화 동영상을 모두 공개하고, 학생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기를 바랍니다!!!

 

[본 게시물의 일부 내용이 국민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습니다]

 

국민청원 #영훈고 #인문학특강 #좌파적인 #좌파의_전사 #정치적_목적 #구본권 #박래군 #고병권 #김영광


참교육

더보기
조희연 교육감, "공수처에 이첩된지 6개월 만에 첫 공식 소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27일 ‘해직 교사 특혜 채용’ 의혹을 받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소환 조사했다. 지난 1월 공수처가 출범한 이후 6개월 만에 첫 공개 소환이다. 공수처 수사2부(부장 김성문)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10시간 동안 조 교육감을 상대로 해직 교사 5명을 특채하는 과정에서 부당한 지시를 했는지를 집중 조사했다. 조 교육감의 범죄 혐의는 지난 4월 감사원의 감사 결과 발표를 통해 공개됐다. 당시 감사원은 조 교육감을 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고, 관련 자료를 공수처에 참고 자료로 제공했다. 조 교육감은 2018년 부교육감, 교육정책국장 등의 반대에도 전교조 출신 등 해직 교사 5명을 특별 채용하도록 지시하고, 자신의 측근인 비서실장이 심사위원 선정에 부당하게 관여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교육감은 공수처에 출두하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조 교육감은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특채를 진행했다”면서 “특채로 개인 사익을 취한 것도 없다”고 했다. 그러나 감사원 감사결과는 ‘적법하지 않은 위법’으로 결론을 내렸고 이를 경찰에 고발한 것이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조 교육감은 “많은 공공기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