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9 (월)

  • 구름조금동두천 19.8℃
  • 흐림강릉 19.9℃
  • 구름조금서울 22.5℃
  • 맑음대전 21.9℃
  • 구름조금대구 23.2℃
  • 맑음울산 20.0℃
  • 흐림광주 22.3℃
  • 구름조금부산 23.1℃
  • 흐림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23.0℃
  • 맑음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20.0℃
  • 구름조금금산 22.5℃
  • 흐림강진군 22.1℃
  • 맑음경주시 19.2℃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교추협 입장 발표 ... 교추협 이름 도용한 조전혁 후보 지지활동(?) 중단해야


중도보수 서울시교육감 단일화를 추진했던 단체인 교추협의 전 운영위원 5명이 '최근에 보도된 조영달 박선영에 대한 고소사건은 교추협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20일 언론사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교추협은 '조영달, 박선영 후보를 고소하지 않습니다"라고 밝히고, "최근 여러 언론 매체가 교추협 관련기사를 내보내면서, 사실과 다른 심각한 오보를 시민들에게 제공하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교추협에서 활동했던 전 운영위원 7명 중 5명이 연명하여 공식적인 견해를 밝힌다"고 하였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교추협은 단일후보를 발표했던 3월 30일부로 공식적인 활동을 마쳤고 그 이후의 활동은 교추협의 명의로 합의된 사항이 아니며 따라서 교추협에 참여한 인사라 할지라도 교추협의 이름을 사용하여 활동할 수 없다"며 최근 교추협 전 운영위원 명의로 이루어진 후보들에 대한 고소사건이 단체와 무관함을 명백히 하였다.

 

입장문을 발표한 교추협 전(前) 운영위원은 아래와 같다.

- 공교육정상화시민네트워크 최영운, 
- 국민희망교육연대 진만성,
- 공교육정상화시민네트워크 이희범,
- 국민희망교육연대 임헌조,
- 원로회의 이경균

이들은 입장문에서 언론보도시 '교추협'이라는 기구의 명칭을 삭제할 것을 요구하고 향후 교추협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데 대하여 필요하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하였다.

입장문 작성에 참여했던 관계자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조영달, 박선영을 고소한 박소영과 박성현 두 사람은 조전혁 후보 지지활동을 하는 것일 뿐 후보단일화를 위한 교추협 활동과 무관하다"고 하였다.

참고자료


참교육

더보기
서울시 교육청, "학부모의 존재를 전혀 인정하지 않아..."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민주시민생활교육과는 8월 26일 관내 초·중·고교와 특수학교 등에 ‘2022년 성 평등주간 행사 안내 및 참여 협조’ 공문에서 각 학교별로 ‘성 평등’ 교육 운영 현황을 조사에서 학부모 존재 자체를 개 무시하는 지침서를 내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교육청은 교사들에게 ‘학부모(學父母)’ 대신 성별 구별이 없는 ‘보호자’ 또는 ‘양육자’라는 표현을 쓸 것을 가이드라인으로 강제 의무화했다. 그러나 현재 대한민국 교육의 모든 정책에 ‘교사’, ‘교원’, ‘학교’, ‘학부모’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지만, 서울시 교육청이 주장하는 ‘성별 없는 보호자’, ‘성별 없는 양육자’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사례는 어느 법률에서도 찾아 볼 수 없다. 즉, 현재 유치원, 초·중·고 학교의 학생을 보호하고 양육하고 있는 학부모를 어느 법률에도 없는 용어로 완전히 개 무시하고 있다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1948년 건국 이후 ‘학부모’란 민법 상 학생을 책임지는 아버지(부) 어머니(모)는 물론 성인이 된 형제자매, 할아버지 및 할머니 등을 통칭하는 말이다. 담당 공무원의 적시한 ‘성별 없는 보호자’, ‘성별 없는 양육자’는 이러한 교육계의 관습을 전혀 모르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