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
  • 흐림강릉 8.8℃
  • 흐림서울 0.0℃
  • 흐림대전 3.7℃
  • 흐림대구 8.3℃
  • 흐림울산 10.7℃
  • 흐림광주 6.2℃
  • 흐림부산 10.6℃
  • 흐림고창 4.8℃
  • 흐림제주 10.0℃
  • 맑음강화 -1.4℃
  • 흐림보은 3.6℃
  • 흐림금산 3.7℃
  • 흐림강진군 6.7℃
  • 흐림경주시 9.6℃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임태희 경기교육감, "구체적 팩트자료로 다른 교육감과 달리 지난 10월 국감에 당당히 대처"

경기도 혁신학교 문제, "어린이(만7세~18세)의 이익만을 위해 전면적으로 정책 수정..."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17일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서울시교육청·경기도교육청·인천시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지난 10월 17일 열린 국회교육위원회의 서울·인천·경기교육청 국정감사에서 야당의원들은 혁신학교 등 진보교육 정책이 전면적인 정책 수정에 대해 집중적으로 맹공을 퍼부었다.

 

교사의 정치활동 보장 등 예민한 이슈로 파상공세 중 『교사의 정치 활동 허용과 16세 정당가입』에 대한 질문에 경기도 임태희교육감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잘라 말하면서, “교사에게 정치활동을 허용할 경우 수업시간에 정치적 의사 표시를 할 우려가 있어 금지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적절치 않다”고 못을 박았다.

 

만 16세 정당가입 역시 “교실을 정치장화 할 우려가 있어 바람직하지 않다”고 하면서 “국회에서 신중하게 입법을 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고 대답했다. 

 

사회를 보던 유기홍 위원장은 “교사의 정치활동을 금지하는 나라가 몇 개 없다. 또 만16세 정당가입은 잘못된 것이니까 원위치 시켜야 한다고 말씀하시는 것은 의외”라면서 구체적인 나라와 사례를 제시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강민정 의원은 “공교육에 IB를 통으로 밀어 넣는 나라가 어디 있느냐. 국가교육과정과 IB가 미스매치되면 어떡할 거냐”며 질문했지만, 임 교육감은 “경기도 전역에서 공유할수 있는 교육프로그램이 개발되지 않아 국제적으로 공인된 IB를 통해 미래를 준비하는 교육을 해보자는 취지에서 도입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에서 우려가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전제한 뒤 “IB 기본 틀을 가지고 한국 실정에 맞는 교육프로그램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 아주 특수한 아이들만 교육 혜택을 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근 논란을 부른 일반직 인사파일 유출 사건에 대해서는 “(경기도 교육청) 간부들이 (인사파일을) 공유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으며,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아주 강력하게 지시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밤 10시, 국정감사를 마치고 국회를 나서면서 자신의 SNS에 이런 글을 올렸다. "경기교육이 변하면 대한민국 교육이 변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일하겠습니다. 교육현장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새로운 경기교육을 열어가겠습니다." 

 

#임태희교육감 #경기도교육감 #혁신학교


참교육

더보기
MBC노조, "언론인의 자세 먼저 회복하고 언론탄압 운운하라"
대통령실의 MBC 취재진 전용기 탑승 불허에 대해 언론노조가 살벌한 성명을 발표했다. “언론탄압이자 폭력이며, 언론자유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라는 것이다. 불과 얼마 전 문재인 정부가 방송 재허가를 무기로 종합편성채널들의 입을 틀어막았을 때 언론노조는 입도 뻥끗하지 않았다. 전용기에 못 타는 것은 큰 문제이고 방송사 허가 취소는 사소한 문제라 그리하였는가. 아니면 우리 편 언론탄압은 ‘좋은 탄압’이라 괜찮다는 뜻인가. 언론단체의 성명조차 편파적이면서 ‘언론자유’를 요구하는 게 참으로 낯부끄럽다. 언론노조는 “대통령실이 권력비판을 이유로 전용기 탑승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아니다. 최근의 MBC 보도는 권력비판이 아니라 왜곡과 선동에 가까웠다. MBC 기자는 순방취재단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사석 발언을 타사 기자들에게 알렸다. 대통령실의 보도 자제 요청은 앞장서 거부했다. 방송할 때는 대통령이 하지도 않은 말까지 자막에 넣어 방송했다. MBC 특파원은 한국 대통령이 미국 의원들에게 ‘fucker’라는 아주 심한 욕을 했다고 백악관과 국무성에 알렸다. 언론노조는 이게 ‘권력비판’으로 보이는가. MBC는 정말 권력을 비판해야 할 때는 침묵했다. 손혜원 의원 투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