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23.8℃
  • 구름조금서울 26.3℃
  • 구름조금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1.4℃
  • 구름조금광주 24.7℃
  • 구름조금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2.9℃
  • 구름조금제주 22.2℃
  • 구름조금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3.7℃
  • 구름조금금산 24.6℃
  • 맑음강진군 24.5℃
  • 구름조금경주시 22.7℃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바른시민교육

대한민국, "여성을 위한 국가" 세계 28위, 아시아 4위

세계 15위까지 유럽이 차지...미국 16위, 일본 18위, 중국 26위

URL복사

 

국내 진보 시민단체가 "행복한 국가"로 평가하는 「네팔」과 「부탄」은 순위에도 없어...

 

US News & World Report에 의하면 2019년 "여성을 위한 국가"에서 우리나라는 조사된  전세계 80개국 중 28위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전세계 8,000명을 대상으로 여성과 남성을 차별하지 않은 평등 특성인 '인권보호', '성 평등', '소득', '안전', '제도' 등 5가지 차원으로 구분해서 조사하였다.

 

이 보고서에 의하면, "여성을 위한 국가" ▲세계 1위는  ▲스웨덴, 2위는 덴마크, ▲3위 카나다, ▲4위 노르웨이, ▲5위 네덜란드 ▲6위 핀란드 ▲7위 스위스 ▲8위 호주 ▲9위 뉴질란드 ▲10위 독일 ▲11위 룩셈부르크 ▲12위 벨기에 ▲13위 영국 ▲14위 프랑스 ▲15위 아일랜드 ▲16위 미국 ▲17위 이탈리아 ▲18위 일본 ▲19위 스페인 ▲20위 포루트갈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권 나라에서는 ▲1위가 일본(세계 18위), ▲2위 싱가폴(세계 21위), ▲3위 중국(세계 26위), ▲4위 대한민국(세계 28위), ▲5위 태국(세계 42위), ▲6위 베트남(세계 46위), ▲7위 말레이시아(세계 49위), ▲8위 필리핀(세계 55위, ▲9위 인도네시아(세계 56위), ▲10위 인도(세계 57위), ▲11위 파키스탄(세계 70위), ▲12위 스리랑카(세계 71위) 등으로 나타났다.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현재 교육정책으로는 학생들의 지속적인 학력저하 하락세가 당연하다"는 주장이 나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교육미래포럼은 ‘학력 저하의 진단과 처방’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세한대 김승호교수와 성균관대 전광진교수가 주제발표를, 사회는 '기회평등학부모연대' 김정욱대표 그리고 토론은 이날 참석한 30명 모두 자유토론 형식으로 진행했다. 이 날 참석한 배준영의원(교육위원회)은 축사에서 자신은 중학교 고등학교 학부모로 소개하면서 “교육은 의미가 통하는 교육, 그리고 고기를 잡는 방법을 가르치는 교육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교육은 편향된 이념교육이 아니라 중립성, 미래지향, 창의성 그리고 올바른 역사관과 국가관을 가르치는 교육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배의원은 이번 작고한 6.25 전쟁의 영웅인 백선엽장군을 초·중·고 교육을 통해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학생들에게 교육을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을 시작으로 ‘자유교육미래포럼’(이하 ‘자유포럼’)의 창립을 정식으로 공표하면서, 발기인들은 첫째, 교육 본래의 의미와 가치를 회목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선택의 자유를 존중하는 학교 교육과 사회가 되도록 노력하고 둘째, 교육을 본녕의 목적보다 평등과 복지의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교육정책과 제도의 잘못을 분석하고 이를 해결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