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6.7℃
  • 구름많음강릉 -2.4℃
  • 서울 -6.1℃
  • 대전 -3.0℃
  • 구름조금대구 -1.3℃
  • 구름조금울산 -0.7℃
  • 광주 -1.7℃
  • 맑음부산 -0.2℃
  • 흐림고창 -1.1℃
  • 제주 3.8℃
  • 흐림강화 -6.2℃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바른시민교육

대한민국, "여성을 위한 국가" 세계 28위, 아시아 4위

세계 15위까지 유럽이 차지...미국 16위, 일본 18위, 중국 26위

 

국내 진보 시민단체가 "행복한 국가"로 평가하는 「네팔」과 「부탄」은 순위에도 없어...

 

US News & World Report에 의하면 2019년 "여성을 위한 국가"에서 우리나라는 조사된  전세계 80개국 중 28위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전세계 8,000명을 대상으로 여성과 남성을 차별하지 않은 평등 특성인 '인권보호', '성 평등', '소득', '안전', '제도' 등 5가지 차원으로 구분해서 조사하였다.

 

이 보고서에 의하면, "여성을 위한 국가" ▲세계 1위는  ▲스웨덴, 2위는 덴마크, ▲3위 카나다, ▲4위 노르웨이, ▲5위 네덜란드 ▲6위 핀란드 ▲7위 스위스 ▲8위 호주 ▲9위 뉴질란드 ▲10위 독일 ▲11위 룩셈부르크 ▲12위 벨기에 ▲13위 영국 ▲14위 프랑스 ▲15위 아일랜드 ▲16위 미국 ▲17위 이탈리아 ▲18위 일본 ▲19위 스페인 ▲20위 포루트갈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권 나라에서는 ▲1위가 일본(세계 18위), ▲2위 싱가폴(세계 21위), ▲3위 중국(세계 26위), ▲4위 대한민국(세계 28위), ▲5위 태국(세계 42위), ▲6위 베트남(세계 46위), ▲7위 말레이시아(세계 49위), ▲8위 필리핀(세계 55위, ▲9위 인도네시아(세계 56위), ▲10위 인도(세계 57위), ▲11위 파키스탄(세계 70위), ▲12위 스리랑카(세계 71위) 등으로 나타났다.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허구적 젠더정책이 아닌 인간의 기본가치 제대로 교육시켜야"
바른인권여성연합(상임대표 이봉화; 전 보건복지부 차관)이 지난 11일 국회의원회관 제2 소회의실에서 ‘성교육이 미쳤다!’라는 제목으로 젠더 정책의 실체를 고발하는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주요 의재는 편향되고 왜곡된 성교육이 이뤄지고 있는 학교 현장의 실태와 함께, ‘젠더이론’과 접목된 정부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바른인권여성연합은 올바른 여성 인권과 남·녀 간 공생과 화합의 길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12월 창립되었다. 그리고 이날 토론회는 윤종필 국회의원실이 주관하고 바른인권여성연합이 주최했으며, 김승규 전법무부장관과 전희경 자유한국당의원이 참석했다. 먼저 박영라 위원(우리아이지킴이 학부모연대 실행위원)은 “현재 일부 초·중·고교 교과서에는 부적절한 성교육 내용이 담겨 있으며, 이를 통해 아이들에게 왜곡된 성 가치관을 심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초등 보건 교과서에는 ‘아빠가 되기 위해 준비해야 할 것이 발기’라고 쓰여져 있고 여자 성기 그림이 그대로 노출되어 있다"고 전했다. 또한 박 위원은 "중학교 보건 교과서(YBM)에는 질외사정법에 대해 설명하며 콘돔, 피임약의 사용방법을 교육하고 있고, 고등학교 보건(들샘) 교과서에는 고등학생 H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