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3.9℃
  • 흐림대전 4.4℃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8.2℃
  • 구름많음광주 7.7℃
  • 맑음부산 9.8℃
  • 흐림고창 7.4℃
  • 흐림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4.1℃
  • 구름많음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바른시민교육

대한민국, "여성을 위한 국가" 세계 28위, 아시아 4위

세계 15위까지 유럽이 차지...미국 16위, 일본 18위, 중국 26위

 

국내 진보 시민단체가 "행복한 국가"로 평가하는 「네팔」과 「부탄」은 순위에도 없어...

 

US News & World Report에 의하면 2019년 "여성을 위한 국가"에서 우리나라는 조사된  전세계 80개국 중 28위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전세계 8,000명을 대상으로 여성과 남성을 차별하지 않은 평등 특성인 '인권보호', '성 평등', '소득', '안전', '제도' 등 5가지 차원으로 구분해서 조사하였다.

 

이 보고서에 의하면, "여성을 위한 국가" ▲세계 1위는  ▲스웨덴, 2위는 덴마크, ▲3위 카나다, ▲4위 노르웨이, ▲5위 네덜란드 ▲6위 핀란드 ▲7위 스위스 ▲8위 호주 ▲9위 뉴질란드 ▲10위 독일 ▲11위 룩셈부르크 ▲12위 벨기에 ▲13위 영국 ▲14위 프랑스 ▲15위 아일랜드 ▲16위 미국 ▲17위 이탈리아 ▲18위 일본 ▲19위 스페인 ▲20위 포루트갈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권 나라에서는 ▲1위가 일본(세계 18위), ▲2위 싱가폴(세계 21위), ▲3위 중국(세계 26위), ▲4위 대한민국(세계 28위), ▲5위 태국(세계 42위), ▲6위 베트남(세계 46위), ▲7위 말레이시아(세계 49위), ▲8위 필리핀(세계 55위, ▲9위 인도네시아(세계 56위), ▲10위 인도(세계 57위), ▲11위 파키스탄(세계 70위), ▲12위 스리랑카(세계 71위) 등으로 나타났다.



현행 학종에 의한 수시 대학입시, "중소도시 학생들을 차별하하는 불공정한 정책"
저스티스 리그(공동의장 박선영 동국대 교수)는 지난 10월 11일 서울교총회관에서 첫 번째 “공정 세상을 위한 청진기 투어”라는 제목으로 첫 번째 토론회를 가졌다. 이 토론회는 주최자인 저스티스리그 관계자는 이 자리는 (대학입시)교육문제를 학부모 시각으로 보면서 현재 잘못된 교육시스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학부모의 의견을 경청하는 자리”라 하면서, “앞으로 모든 토론회는 참석한 학부모의 다양한 의견에 대해 듣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했다. 학부모, "수시보다는 정시 원해... 수시는 중소도시에 거주하는 학생들을차별하는대학입시 제도" 이 날 참석한 고2 학부모인 윤세라 씨에 따르면, “현재 수시는 교과 내신보다 비교과 내신 등 교사가 가르치지 않는 것을 평가하는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은 모순이며, 학생들의 평가가 교사의 자의적 판단으로 평가되어 있는 학교 현장은 학부모가 교사의 노예로 전락할 수 있는 제도에 불과하다”고 하면서 대학입시에서 학종 폐지와 100% 수능으로 대학에 갈 수 있도록 교육제도가 변경되었으며 좋겠다고 말했다. 박혜정 씨(고2 학부모)는 “돈과 권력으로 얼룩진 수시와 학종은 올바른 대학입시 제도가 아니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