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2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6℃
  • 흐림강릉 24.5℃
  • 서울 24.8℃
  • 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6.0℃
  • 흐림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6.3℃
  • 흐림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26.7℃
  • 맑음제주 28.2℃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점점 추락하는 고등교육 현장. "대한민국 미래가 암담"

서울대 만 겨우 아시아 12위로 면피...지난 해보다 더 떨어져

US News & World Report의 2020년도 글로벌 명문대학 순위 중 아시아 10위권 명문대학에서 ▲1 위는 '싱가폴국립대' ▲2위 '칭화대'(중국) ▲3위 '난양공대'(싱가폴), ▲4위 '왕립 아부둘라지'(사우디) ▲5위 '북경대'(중) ▲6위 '도쿄대'(일) ▲7위 '와이즈만과학원('이스라엘) ▲8위 '홍콩국립대' ▲9위 '홍콩중어대'(중) ▲10위 '홍콩과기대('중) 등이 선정되었다.

 

아시아 순위

한국

중국

일본

싱가폴

사우디

이스라엘

홍콩

터키

대만

인도

이란

태국

기타

1~20

1

7

2

2

2

2

4

-

-

-

-

-

-

21~50

5

11

6

-

1

2

1

1

2

-

-

-

2

1~50

6

18

8

2

3

4

5

1

2

-

-

-

2

51~100

4

21

6

1

-

1

-

5

1

3

2

2

4

101~200

10

35

5

-

1

2

1

8

7

13

10

-

2

201~300

7

20

8

-

-

-

1

5

2

3

1

1

3

27

94

27

3

4

7

7

19

12

19

13

3

11

 

글로벌 1000위권, 아시아권 300위권으로 분류하여 각 국별 명문대학 분포는 중국이 94개교(홍콩포함 101개교)로 아시아 1위였으며, 공동 2위는 일본(27개교), 대한민국(27개교) 4위 터키와 인도(19개교) 6위 이란(13개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아시아 10위권에서는 우리나라는 단 1개 대학교도 선정되지 않았고, 20위권으로 확대하면 중국이 7개교로 1, 2위는 홍콩이 4개교, 공동 3위는 싱가폴, 일본, 사우디, 이스라엘 4개 국이 2개교이었으며, 우리나라는 7위로 서울대 1개교(12)만 간신히 선정되어 글로벌 경쟁력이 있어 우리나라 고등교육의 질이 계속 떨어지고 있다.

 

우리나라는 아시아 500개 대학 중 10%도 못 미치는 49개교만이 선정되었으며, 이중 아시아권 순위와 국내 대학순위를 종합해 분석하면, 1위 서울대(12: 국립), 2위 성균관대(23: 사립), 3KAIST(31: 국립), 4위 고려대(34: 사립) 5위 연세대(42: 사립) 6위 포스텍(46: 사립), 7위 울산대(50: 사립), 8위 한양대(66: 사립) 9위 경희대(92: 사립), 10위 경북대(95: 국립)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를 국립대와 사립대로 구분하여 보면, 아시아권 100개 명문 대학 중 국립대는 서울대, KAIST, 울산과기원, 경북대 등 4개 대학만이 선정되었고, 사립대는 성균관대, 고려대, 연세대, 포스텍, 한양대, 경희대 등 6개 대학이 선정되었다. 특히 교육부가 특별히 투자를 집중하려하는 거점대학(국립대)으로 선정된 대학 중 50위권대학에는 서울대(12)만 포함되었고, 100위권에는 경북대(95) 1개 대학만이 그리고 아시아 500위권 내에서는 전남대(123), 부산대(126), 북전북대(142), 경상대(214), 충남대(251), 충북대(267), 제주대(398), 강원대(415)등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대학 순위>

국내

순위

아시아

구분

대학교

국내

순위

아시아

순위

구분

대학교

국내

순위

아시아

순위

구분

대학교

1

12

국립

서울대

17

142

국립

전북대

33

353

사립

인제대

2

23

사립

성균관대

18

159

국립

광주과기원

34

382

국립

인천대

3

31

국립

KAIST

19

168

사립

영남대

35

385

사립

단국대

4

34

사립

고려대

20

181

사립

건국대

사립

한림대

5

42

사립

연세대

21

202

사립

인하대

국립

서울과기대

6

46

사립

포스텍

22

205

국립

광주대

38

396

국립

경북과기대

7

50

국립

울산과기원

23

209

사립

중앙대

39

398

사립

동아대

8

66

사립

한양대

24

214

국립

경상대

국립

제주대

9

92

사립

경희대

25

245

사립

아주대

사립

순천향대

10

95

국립

경북대

26

251

국립

충남대

42

415

국립

강원대

11

108

국립

서울시립대

27

255

사립

카톨릭대

사립

숭실대

12

118

사립

울산대

28

267

국립

충북대

44

440

사립

국민대

13

123

국립

전남대

29

272

사립

서강대

45

459

사립

한국외대

14

126

국립

부산대

30

279

사립

동국대

46

461

사립

원광대

15

131

사립

이화여대

31

296

사립

가천대

사립

조선대

16

135

사립

세종대

32

298

국립

부경대

 

47 명지대(아시아 501)/ 48 계명대(아시아 505)/ 49 포턴차병원대(아시아 522)/ 50 대구 카톨릭(아시아 523)

 

#아시아대학순위 #아시아명문대학 #서울대 #싱가폴국립대 #난양공대 #국립대 #사립대 #홍콩대 #홍콩과기대 #칭화대 #북경대 #성균관대 #고려대 #연세대 #한양대 #경희대 #KAIST #중국 #일본 #사우디 #터키 #인도 #이스라엘 #포스텍


참교육

더보기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 특목고 지정취소 2년 유예 결정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 운영성과 평가'와 관련하여, 특목고 지정취소 처분을 2년 유예하기로 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3일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에 대한 청문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7월 22일 '특수목적고등학교 지정·운영위원회'를 개최하여 '2년 후 재평가'를 실시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13일 청문회에서 학교측은 특수목적고 지정 목적 달성을 위한 적극적인 개선의지를 피력하고, 그동안 한류 성장 동력의 산실이자 예술 인재 양성에 기여해 온 학교로서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기회를 줄 것을 호소했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측이 제시한 학교정상화 추진방안을 실현할 기회를 제공하고 현재 예고 진학을 위해 준비 중인 전국의 에비 학생들의 권익과 학습권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2년후 재평가를 실시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회평등학부모연대 김정욱 대표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서울시교육청의 감사결과 발표로 불거진 그동안의 여러가지 법률적인 문제들이 학교측의 소명으로 큰 문제없이 마무리되면서 서울시교육청으로서도 곧바로 지정취소로 가는 데 대한 부담을 느낀 결과로 보여진다."며 "그동안 서울시교육청이 서공예 감사결과를 부풀리

참 아카데미

더보기
"현재 교육정책으로는 학생들의 지속적인 학력저하 하락세가 당연하다"는 주장이 나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교육미래포럼은 ‘학력 저하의 진단과 처방’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세한대 김승호교수와 성균관대 전광진교수가 주제발표를, 사회는 '기회평등학부모연대' 김정욱대표 그리고 토론은 이날 참석한 30명 모두 자유토론 형식으로 진행했다. 이 날 참석한 배준영의원(교육위원회)은 축사에서 자신은 중학교 고등학교 학부모로 소개하면서 “교육은 의미가 통하는 교육, 그리고 고기를 잡는 방법을 가르치는 교육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교육은 편향된 이념교육이 아니라 중립성, 미래지향, 창의성 그리고 올바른 역사관과 국가관을 가르치는 교육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배의원은 이번 작고한 6.25 전쟁의 영웅인 백선엽장군을 초·중·고 교육을 통해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학생들에게 교육을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을 시작으로 ‘자유교육미래포럼’(이하 ‘자유포럼’)의 창립을 정식으로 공표하면서, 발기인들은 첫째, 교육 본래의 의미와 가치를 회목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선택의 자유를 존중하는 학교 교육과 사회가 되도록 노력하고 둘째, 교육을 본녕의 목적보다 평등과 복지의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교육정책과 제도의 잘못을 분석하고 이를 해결하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