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동두천 21.3℃
  • -강릉 22.0℃
  • 맑음서울 25.1℃
  • 구름많음대전 26.5℃
  • 구름많음대구 26.6℃
  • 흐림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5.7℃
  • 박무부산 22.2℃
  • -고창 23.3℃
  • 맑음제주 24.1℃
  • -강화 22.7℃
  • -보은 24.3℃
  • -금산 25.3℃
  • -강진군 24.8℃
  • -경주시 23.4℃
  • -거제 22.6℃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북한군에 의한 6.25 남침시 전국 학생 275,000명이 전투 등에 참가

당시 문교부(현 교육부) 통계에 의하면, 50,000명이 전투에 참가하여 약 7,000여명이 전사...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전사 제3호’ 자료에 의하면, 북한군에 의한 6.25 남침으로 전국 중·고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참가한 학도병은 총 275,000명이었으며, 그 중 ▲경북이 65,000명(23.6%)로 가장 많이 참전했으며, ▲경남 56,000명(20.4%) ▲충남 21,500명(15.3%), ▲전북 27,000명(9.8%), ▲전남 23,800명(8.7%), ▲경기 23,500명(8.5%), ▲충북 21,500명(7.8%), ▲서울 6,700명(2.4%), ▲강원 6,500명(2.4%), ▲제주 3,000명(1.1%)로 나타났다. 

 

학도병의 주 임무는 전투참전, 치안활동, 후방선무공작, 보급품 전달 등 다양한 활동을 하였다.

 

이중 전투에 참가한 학도병은 1957년 중앙학도호국단 자료에서는 총 27,700명이 각 지역전투에 참가하여 전 사자가 1,394명으로 기록되고 있으며, 교육부(당시 문교부) 통계에 의하면, 50,000명이 전투에 참가하였고 그 중 전사자는 7,000명으로 기록되어 있다. ‘용산전쟁기념관’은 전국 349개 중학교(현재 중학교 고등학교 포함) 학도병 중 1,976명이 전사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이렇게 학도병 참가자 수와 전사자 수가 각 기관마다 다른 것은 당시 학도병을 종합적으로 관리한 부처가 없어 각 기관마다 다른 통계를 내 놓는 것으로 추정된다.

 

교육부, 국방부, 보훈처는 지금 부터라도 정부 각 부처에 산재된 학도병 자료를 통합 관리하는 T/F 팀(위원회)을 결성하여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학도병 통계자료를 정확히 산출함은 물론 그 유가족을 찾아 국가유공자 선정 및 이에 걸 맞는 예우와 보상을 해 주어야 한다.

 

특히 교육부와 각 시도 교육청이 최우선 정책과제로 설정함은 물론  '학도병의 날'을 지정함은 물론  현재 및 후세 학생들의 살아있는 역사 교육을 위해 각 지역에 '충혼비'를 설치하여 초·중·고 학생들이 적극 방문하는 혁신적 체험 역사교육을 강화해야 한다. 

 

 

#역사교육 #용산전쟁기념관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학도병  #혁신 #학도병의 날 #유가족

 

 


참교육

더보기

참 아카데미

더보기
현재 초,중,고 교육은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전교조가 장악하고 있다.
‘사회정의를바라는전국교수모임’(이하 ‘정교모’)는 6월 25일 한국프레스센터 19층에서 ‘대한민국 교육 자유화 운동을 시작하며’라는 주제로 선언문 낭독과 토론회를 개최했다. 선언문 낭독은 교수 대표 및 교사 대표, 학부모 대표, 학생 대표 등 4인이 교대로 낭독했다. 이날 발표한 선언문에서 ‘현재 초·중·고 교육이 학생들 자신과 학부모들이 살고 있는 대한민국을 저주하는 교육을 전교조 교사 중심으로 실시하고 있다’고 하면서, ‘그들은(전교조 교사) 교육의 본질적 목적 보다는 정치적·이념적 목적으로 순순한 학생들의 의식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올바른 교육을 받을 권리가 있는 학생들의 창의력 향상을 위해서는 교육기본법에 따라 국가는 교육현장에 지나친 간섭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정교모는 성명서에서 정의로운 교육의 방향에 대해 7가지 방향을 제시했다. 첫째, 국가는 교육기본법이 정하고 있는 “능력과 적성에 따라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하면서 현재 정부와 교육감이 추진하는 자사고, 외고, 국제중학교 폐지를 중단해야 한다. 둘째, 교육은 학교만의 몫이 아니라 가정은 물론 온 사회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 셋째 자유로운 교육을 보장 받을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