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2.1℃
  • 구름조금강릉 32.3℃
  • 구름많음서울 33.2℃
  • 구름많음대전 33.4℃
  • 구름많음대구 34.0℃
  • 구름조금울산 31.6℃
  • 구름많음광주 32.1℃
  • 구름조금부산 30.1℃
  • 구름많음고창 33.8℃
  • 구름많음제주 31.3℃
  • 흐림강화 30.5℃
  • 구름많음보은 32.1℃
  • 구름많음금산 33.3℃
  • 구름많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3.9℃
  • 구름많음거제 29.1℃
기상청 제공

이슈현장

"몰염치한 상담료로 비난받은 국립대 교수, 이번에는 교육부 방침을 정면으로 개무시"

전북대 교수, “학기 중에 한 달 이상 개인 여행도 다녀 와”

URL복사

정부 코로나 방역지침 전혀 안 듣는 국립대 교수. 지난해 ‘공무외(外) 국외 여행' 190건.

 

11일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3월 23일 특별여행주의보 발령 이후 12월 말까지 국립대 교수들의 공무외 국외 여행 건수가 190건으로 집계됐다. 이어 배 의원은 “모든 국민이 해외여행을 자제한 엄중한 시기에 공직자에 준하는 국립대 일부 교수들은 개인 해외여행을 몇달씩 다녀왔다”며 “학기 중 해외 체류한 교수들은 원격수업을 개인 편의에 이용했을 가능성이 크므로 올해 1학기 사례까지 조사를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정부가 지난해 3월 코로나가 유입될 위험이 크다며 특별여행주의보를 내리고 “모든 국민은 해외여행 계획을 취소하거나 연기해달라”고 요청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데, 정작 공무원 신분인 국립대 교수들이 개인적인 사유로 해외여행을 다녀왔다.

 

‘공무외 국외 여행'은 경조사, 친지 방문, 취미 활동 등 개인 사유로 해외를 다녀오는 것으로, ‘공무 국외 여행'과는 구별된다. 방학 때 두 달 안팎으로 해외를 다녀온 교수들이 많았고, 학기 중에 한 달 이상 해외에 체류한 교수들도 일부 있었다.

 

공무외 국외 여행 건수는 서울대가 49건(전체의 26%)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전북대(23건), 경북대(22건), 충남대(19건) 등 순이었다. 서울대 한 교수는 지난해 3월 말 일본으로 출국해 약 한 달간 머물렀다. 또 다른 교수는 지난해 5월 약 한 달간 미국에 체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노르웨이에서 두 달, 사우디아라비아와 미국 등에서 2주간 머문 교수들도 있다.

 

학기 중 해외여행이라는 지적에 대해 서울대 측은 “외국 국적 교수들이 해외로 나갔거나, 연구년이나 가족에 급한 일로 국외 여행을 간 경우들이 많다”고 해명했다. 전북대의 한 교수는 지난해 4월 개인 여행으로 스웨덴에서 한 달 가까이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참교육

더보기
조희연 교육감, "공수처에 이첩된지 6개월 만에 첫 공식 소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27일 ‘해직 교사 특혜 채용’ 의혹을 받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소환 조사했다. 지난 1월 공수처가 출범한 이후 6개월 만에 첫 공개 소환이다. 공수처 수사2부(부장 김성문)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10시간 동안 조 교육감을 상대로 해직 교사 5명을 특채하는 과정에서 부당한 지시를 했는지를 집중 조사했다. 조 교육감의 범죄 혐의는 지난 4월 감사원의 감사 결과 발표를 통해 공개됐다. 당시 감사원은 조 교육감을 국가공무원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고, 관련 자료를 공수처에 참고 자료로 제공했다. 조 교육감은 2018년 부교육감, 교육정책국장 등의 반대에도 전교조 출신 등 해직 교사 5명을 특별 채용하도록 지시하고, 자신의 측근인 비서실장이 심사위원 선정에 부당하게 관여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교육감은 공수처에 출두하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조 교육감은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특채를 진행했다”면서 “특채로 개인 사익을 취한 것도 없다”고 했다. 그러나 감사원 감사결과는 ‘적법하지 않은 위법’으로 결론을 내렸고 이를 경찰에 고발한 것이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조 교육감은 “많은 공공기관에